조피 숄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조피 숄의 흉상

조피 막달레나 숄(독일어: Sophia Magdalena Scholl, 1921년 5월 9일 ~ 1943년 2월 22일)은 나치 독일 시기에 결성된 지하 저항 조직인 백장미단 구성원이었다. 오빠 한스 숄과 같이 나치당에 희생됐다.

백장미단을 결성한 후 아우구스트 폰 갈렌 주교의 강론전문을 복사하여 뮌헨 대학교에 뿌렸다. 그리고 그들의 급우인 알렉산더 슈모렐, 빌리 그라프, 크리스토프 프롭스트 등 하고 그들의 대학교수였던 쿠르트 후버가 입단한다. 그리고 그들는 계속 1943년 2까지 전단지을 만들고 뿌리면서 저항한다. 그들는 기독교 정신으로 바탕으로 나치하고 히틀러는 곧 망한다고 하고 주로 남독일에서 활발한 활동을 하게 된다.[1]

그러나 백장미단이 여섯번째 전단지를 1943년 2월 18일, 뮌헨 대학의 수업 종료에 맞춰 공개적으로 배포한다. 그러나 곧 나치 당원인 뮌헨 대학의 경비에게 발각되었고 백장미단은 체포당한다. 그들은 곧 재판에 넘겨져 욕설과 모욕을 서슴치 않았던 나치의 악질 판사인 롤란트 프라이슬러에게 재판을 받았다. 그녀는 오빠와 함께 당당하게 자신의 신념을 발표하였고, 2월 22일 '태양은 아직도 빛난다'라는 유언을 남기고 단두대에 처형되었다. [2]

각주[편집]

  1. Atwood, Kathryn (2011). 《Women Heroes of World War II》. Chicago: Chicago Review Press. 18쪽. ISBN 9781556529610. 
  2. Atwood, Kathryn (2011). 《Women Heroes of World War II》. Chicago: Chicago Review Press. 22쪽. ISBN 97815565296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