필록테테스 (소포클레스)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필록테테스 
Philoctetes.jpg
장 제르맹 드루에(Jean-Germain Drouais)가 그린 필록테테스
저자소포클레스
원제Φιλοκτήτης
영문 표기Philoctetes
코러스네옵톨레모스 휘하의 선원들
초연일기원전 409년
초연장소아테네
등장인물오레스테스
네옵톨레모스
필록테테스
정탐꾼
헤라클레스
코러스
언어고대 그리스어
장르아테네 비극
무대설정림노스섬의 동굴 앞

필록테테스》(고대 그리스어: Φιλοκτήτης, Philoktētēs)는 소포클레스가 쓴 고대 아테네 비극이다. 기원전 409년 디오니소스제에서 처음 공연되었다.[1] 트로이아 전쟁 시기의 필록테테스를 소재로 다루고 있다.

배경[편집]

“헤라클레스의 화살만이 10년간 이어져 온 트로이 전쟁을 끝낼 수 있으리라.” 아폴론의 신탁에 따라 오디세우스는 필록테테스를 전장으로 데려와야 하는 상황이다. 헤라클레스가 고통에서 벗어나 죽음을 맞을 수 있도록 도와준 대가로 자신의 무구인 활과 화살을 필록테테스에게 물려주었기 때문이다. 하지만 필록테테스가 순순히 따라나설 리 없다. 원래 그리스군으로 트로이 원정길에 올랐던 그를 내버린 게 바로 오디세우스였기 때문이다. 극은 필록테테스를 설득하기 위해 오디세우스와 네오프톨레모스가 렘노스 섬에 도착하는 것으로 시작된다.

오디세우스는 간계를 쓸 생각이다. 네오프톨레모스를 이용해 필록테테스의 마음을 연 뒤 고향에 데려다주겠다고 속여 트로이로 데려가려는 것이다. 전쟁에서 이기기 위해서는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않겠다는 입장이다.

네오프톨레모스는 처음엔 오이디푸스의 음모에 동참한다. 그리고 필록테테스의 마음을 얻는 데 성공한다. 하지만 곧 그것이 불의라는 결론에 이른다. 네오프톨레모스는 필록테테스에게 모든 사실을 털어놓고 음모가 아닌 설득을 통해 그를 데려가기 위해 애쓴다. 필록테테스는 여전히 요지부동이다.

국가에 충성하는 것과 개인의 양심에 따르는 것, 어느 것이 정의인가. 소포클레스는 도덕적 딜레마에 빠진 네오프톨레모스를 통해 무엇이 ‘정의’인지 묻는다.[2]

등장 인물[편집]

각주[편집]

  1. 소포클레스 (2008). 《소포클레스 비극 전집》. 번역 천병희. 도서출판 숲. 415~479쪽. 
  2. Cc.logo.circle.svgCc-by new white.svgCc-sa white.svg 본 문서에는 지식을만드는지식에서 CC-BY-SA 3.0으로 배포한 책 소개글중 "필록테테스" 의 소개글을 기초로 작성된 내용이 포함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