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우리케의 이피게네이아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타우리케의 이피게네이아》(고대 그리스어: Ἰφιγένεια ἐν Ταύροις, Iphigeneia en Taurois)는 에우리피데스가 쓴 고대 그리스 비극 작품이다.

개요[편집]

아울리스에서 제물로 바쳐진 이피게네이아는 아르테미스에 의해 타국의 신전으로 옮겨져 아르고스 땅에서 온 이방인들을 제물로 바치는 사제의 역할을 수행한다. 십년 후 어머니에 대한 복수를 행하고 쫓겨온 자신의 남동생 오레스테스와 상봉하게 되어 함께 탈출한다.

등장 인물[편집]

참고 문헌[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