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로이아 전쟁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트로이아 전쟁
날짜 기원전 12세기
장소 트로이
결과 그리스 폴리스 연합군 승리, 트로이 정복.
교전국
그리스 폴리스 트로이
지휘관
아가멤논
메넬라오스
오디세우스
아킬레우스
프리아모스
헥토르
피해 규모
정확하지 않음 대부분 전사, 포로, 망명


트로이아 전쟁(Troia 戰爭) 또는 트로이 전쟁(Troy 戰爭) 은 스파르타의 왕비 헬레나트로이의 왕자 파리스납치하면서 시작된 전쟁이다. 호메로스일리아스오디세이아에 나오는 그리스 신화 속의 전쟁이다. 트로이의 성벽은 강해서 그리스 병사들이 뚫기가 힘들었다. 그렇게 10년 동안 전쟁은 지지부진 하였으나, 전쟁의 마지막에 그리스측이 묘안을 내어 목마를 두고 철수하는 척하였다. 트로이측은 이 목마를 승리의 전리품이라고 생각하여 성 안에 들였으나, 그날 밤 목마 속에서 오디세우스를 선두로 그리스 특공대가 나왔고, 그리스측의 군사들은 밤에 다시 성밖에 와서 숨어서 기다리고 있었다. 오디세우스를 선두로 하는 특공대는 성문을 열고 그리스측의 본군을 들여보냈다. 그리스의 본군은 트로이 왕을 죽이고 도시를 불태워버렸다. 그리고 헬레네는 다시 그리스로 돌아오게 되었다.

트로이가 정복될 무렵 망명한 트로이인들도 적지 않았는데 아이네이아스가 대표적인 예였다.

1871년 독일의 고고학자 하인리히 슐리만이 트로이의 발굴에 성공하였다.

해석[편집]

전쟁사학자인 정토웅 육군사관학교 교수는 트로이 전쟁을 그리스와 트로이간의 경제적인 이해관계에 따른 분쟁으로 해석하였다. 지중해 무역에서의 주도권을 놓고 경쟁하던 그리스와 트로이간의 경제적 이해관계가 전쟁으로 이어진 것이고, 이러한 역사를 호메로스일리아스오디세이아에서 자신의 신화적인 세계관으로 설명한 것이다.[1]

각주[편집]

  1. 《한 권으로 보는 전쟁사 101장면》/정토웅 지음/가람기획