테세우스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미노타우로스를 베는 테세우스〉 (1843년 작). 앙투안루이 바리의 청동 조각 작품.
테세우스와 켄타우로스, 안토니오 카노바

테세우스(Theseus, 고대 그리스어: Θησεύς, 그리스어: Θησέας)는 고대 아테나이의 전설적인 왕으로, 아버지는 아테나이의 왕 아에게우스이고, 어머니는 트로이젠의 공주 아에트라이다. 테세우스는 페르세우스, 헤라클레스와 같이 시조 영웅에 속한다.

테세우스는 아티케 반도를 정치적으로 통일하였고, 아테나이인들은 그를 개혁자로 고려한다. 플루타르크는 그를 로마 제국의 건국자 로물루스와 비교하였다.

생애[편집]

테세우스는 아티케를 아테나이 아래 정치적으로 통일 (그리스어: συνοικισμός, "synoikismos", 시노이키스모스)했다. 이것은 각 지방의 특색을 강하게 나타내는 괴물과 짐승들을 정복하는 그의 여정이 상징적으로 나타낸다. 통일왕이었기에 테세우스는 아크로폴리스의 요새 위에 왕궁을 건설하고 입궁했다. 그것은 미케네에서 발굴된 것과 흡사하다. 파우사니아스가 기록하기를, 통일 후에 그는 아크로폴리스의 남쪽 기슭에 아프로디테페이토의 상을 세웠다고 한다.

칼리돈의 멧돼지 사냥에도 참가했고, 헤라 여신의 저주로 술에 취해 본부인 메가라와 세 자식을 살해한 후 자살하려는 헤라클레스를 말려서 신앙 생활에 귀의하게 했으며, 아버지를 살해하고 고향에서 추방된 뒤 아무 곳에서도 받아주지 않는 오이디푸스를 아테네로 받아들여 대우하고 여생을 보내도록 편의를 봐주었다. 또한 테베 전쟁 때 피난 온 오이디푸스의 딸 이스메네를 돌봐주었고, 적군 병사들 시신을 들판에 방치하여 개와 까마귀 밥으로 던져 버린 테바이크레온에게 죄를 물은 후 적군의 장례를 치르게 해 주고 되돌아가기도 했다.

출생[편집]

아버지 아이게우스는 늦도록 아이가 없었다. 그의 형제 리소스는 외손 벨레로폰이 이미 테어났다. 아들을 원했던 그는 마법사 메데이아와 결혼하기도 했다. 아버지 아이게우스는 델포이의 아폴론 신전에게 조언을 구했다. 그의 예언은 네가 아테네로 돌아올 때까지 포도주 가죽의 부푼 입구를 풀지 말라고 예언했다. 아이게우스는 예언을 이해하지 못하고 실망했다. 그는 친구인 트로에젠의 왕 피테우스의 조언을 구했다. 피테우스는 예언을 이해하고, 아이게우스를 술에 취하게 하고, 에게게우스에게 그의 딸 아에트라를 주었다.

미노타우로스[편집]

테세우스의 일화 중 유명한 것이 미궁에 침입하여 미노타우로스를 척살한 것이었다. 테세우스는 미노타우로스를 죽이고 나서 아리아드네를 비롯한 일행들을 데리고 귀환하려 했다. 그러나 중간에 아테나가 테세우스에게 아리아드네를 섬에 버리고 가라고 지시한다. 이에 테세우스는 아리아드네를 낙소스섬에 버렸는데 그 섬의 섬 주인인 디오니소스가 발견하여 아리아드네를 아내로 맞이한다.

테세우스는 도자기에 이름을 써서 시민 대표를 선출하는 의회 제도를 최초로 실시했다. 시민 대표자은 국왕과 행정부를 견제하는 역할을 했다. 또한 테세우스의 부재 시 의회는 행정부의 상급 기관으로 정책을 대리하기도 했다. 그는 귀족, 승려, 공업인, 농업인의 직분을 구성하되 동일한 시민권을 주었으며, 외국인에게 아테네 시민권을 부여하기도 했다.

테세우스의 측근이었던 헤르무스는 테세우스의 아내 안티오페를 연모하여 그녀에게 연모의 정을 밝혔으나 거절당했다. 좌절한 헤르무스는 자살했고, 테세우스는 헤르무스의 사연을 접한 후 벌주기를 청하는 주변의 청을 물리치고, 그의 사당을 지어 넋을 위로했다. 헤르무스의 동생 디오클레스를 한 주의 주지사로 보내기도 했다.

안티오페, 파이드라 등 아내를 모두 잃고 홀로 된 뒤 그는 페이리토스와 각자 제우스의 딸을 아내로 삼자는 내기를 했다. 두 사람은 점을 쳐서 스파르타의 공주 헬레네는 테세우스의 몫으로, 지하 세계의 여왕 페르세포네는 페이리토스의 몫으로 정했다. 페이리토스와 함께 지하의 왕 하데스의 아내 페르세포네를 납치하러 들어갔다가 지옥에 감금되었으나 헤라클레스에 의해 구출됐다. 그러나 헤라클레스는 페이리토스는 방치해 두었다. 플루타르코스에 의하면 테세우스가 납치하려던 것은 몰로소스 왕의 딸이었으며, 헤라클레스가 갔을 때 페이리토스는 이미 개에게 물려 죽은 상태라서 구할 수 없었다고 한다.

아테네에 돌아온 테세우스는 에렉테우스의 후손을 사칭하는 메네스테우스가 선동한 시민들에 의해 축출당했다. 그 후 스키로스섬에 은퇴했다가 스키로스 섬의 왕 리코메데스에게 암살당했다.

테세우스 사후 천 년 뒤 페르시아 전쟁 때 어떤 사람이 땅을 파서 물이 솟아나게 하자 페르시아 군이 아테나이 군을 토벌하러 오다가 익사했다. 아테나이 시민들이 델포이에 그 뜻을 묻자, 테세우스의 영혼이 아테네 군을 도운 것이라는 신탁이 나왔다. 전쟁의 사령관이었던 키몬은 페르시아 전쟁에서 승리한 후 테세우스의 유해를 모셔다가 아테네 시내에 건립한 테세이온 신전에 안장했다. 덕분에 테세우스는 사후 천 년 만에 명예를 회복했다. 이후 테세이온 신전은 가난하고 병든 자, 버림받은 자, 매춘부 등의 피난처 겸 안식처가 되었다.

희극 《개구리》에서, 아리스토파네스는 테세우스를 아테네 일상에서 수행되는 수많은 전통을 만들어낸 인물로 묘사하고 있다. 미노스 문명(크레타 문명)의 패권을 다룬 이론[1]이 옳은 것이라고 가정할 때, 테세우스는 실존 인물이 아니라 아테네 문명이 미노스 문명으로부터 해방된 사건을 상징하는 가공의 인물이라는 설도 있다.

평가[편집]

테세우스의 전기는 헤로도토스의 역사 2편과 플루타르코스플루타르코스 영웅전에 전한다. 플루타르코스가 적은 테세우스의 열전에서, 플루타코스는 테세우스의 업적, 즉 미노타우루스를 물리치고, 미궁을 빠져나오고, 아리아드네와 사랑에 빠지고 한 일에 대해 여러 각도의 설명을 하고 있다. 플루타코스가 인용한 참고 문헌에는 페레키데스, 데몬, 필로코루스, 클레이데무스 등이 쓴 테세우스 전기가 있으나 이들 문헌은 현재 전하지 않는다.[2]

테세우스는 아테네의 중앙 집권화를 이룩한 영웅으로 전한다. 그러나 도리스 부족은 테세우스보다 헤라클레스를 높이 평가한다. 역사가 헤로도토스는 업적이라고는 볼 만한 것도 없는 보잘것없는 인물이라며 혹평을 남겼다.

같이 보기[편집]

각주[편집]

  1. 미노스 문화적 패권은 발굴되는 토기 유물에 반영되어 있다. 하지만 정치적 패권과는 꼭 관련이 없다.
  2. Edmund P. Cueva, "Plutarch's Ariadne in Chariton's Chaereas and Callirhoe" American Journal of Philology 117.3 (Fall 1996) pp. 473-484.
전임
아이게우스
제14대 아테나이의 왕
기원전 1247년 ~ 기원전 1181년
후임
메네스테우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