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트 코베인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Picto infobox music.png
커트 코베인
Nirvana around 1992.jpg
공연 중인 커트 코베인 (1992년 모습)
기본 정보
본명 커트 도널드 코베인
출생 1967년 2월 20일
미국 워싱턴 주 애버딘
사망 1994년 4월 5일 (27세)
미국 워싱턴 주 시애틀
국적 미국
직업 가수, 작곡가, 기타리스트
장르 얼터너티브 록
그런지
악기 기타
활동 시기 1987~1994
가족 부인 코트니 러브, 딸 프랜시스 코베인
레이블 서브팝, DGC/게펜
관련 활동 너바나, 페컬 메터, 멜빈스

커트 도널드 코베인(Kurt Donald Cobain, 1967년 2월 20일 ~ 1994년 4월 5일)은 미국시애틀을 근거로 한 록 밴드 너바나의 보컬이자 기타리스트이다. 그는 중학생 때부터 마리화나를 피웠을 정도로 심한 마약 중독자였고, 말년에는 헤로인에 중독되어 여러 차례 죽음의 고비를 넘겼던 것으로 알려졌다. 1994년 4월 8일 자택에서 죽은 채로 발견되었다. 공식적으로는 자살한 것으로 알려져 있지만, 그의 죽음은 무성한 논란을 불러일으켰다.

가족사항[편집]

성장[편집]

커트 코베인은 1967년 미국 워싱턴주 애버딘에서 태어났다. 커트는 부모와 일가친척의 큰 기대와 관심을 한몸에 받으며 태어났는데, 그의 외가 쪽으로는 6명의 이모와 삼촌, 친가 쪽으로는 2명의 삼촌이 있었다. 커트가 태어났을 때 가장 큰 특징은 금발머리와 담청색 눈동자였는데, 눈이 워낙 예뻐서 그가 태어났던 병원 안에서도 화제가 됐다고 한다. 그의 부모는, 그가 태어날 당시 21살이던 아버지 도널드 코베인과 19살이던 어머니 웬디였는데, 그들은 1966년 부모의 동의없이 결혼하여 커트를 낳았다. 그의 아버지는 정비소 직원이었고, 어머니는 아기를 돌보며 집안일을 했다. 커트가 태어날 당시에는 부모의 과잉적인 관심과 사랑을 받으며 자랐는데, 이 때문에 그의 이모 마리는 그가 항상 행복해 하고 잘 웃는 아이였으며 집안의 복덩어리였다고 했고, 또한 기운차고 카리스마도 있었다고 회상했다. 커트가 예술가로서 성장하는 데에는 그의 가문의 영향이 컸다. 그의 외삼촌은 비치커머스라는 밴드의 멤버였고, 이모 마리는 기타를 칠 줄 알았으며, 큰할아버지는 테너 가수였다. 당시 커트는 비틀즈, 알로 거스리 등을 좋아했다. 그는 어렸을 때부터 미술에도 두각을 나타내는데, 당시 그의 유치원 친구 토니 허쉬만은 그가 무엇이라도 그릴 수 있었으며 매우 유사했다고 회상했다. 커트가 5살이었던 즈음 그의 부모의 사이는 매우 나빠져 결국 나중에는 이혼에 이르게 되며, 순수했던 커트에게 평생 동안 큰 상처를 남기게 되고, 음악적인 배경에도 많은 영향을 끼치게 된다. 가족과의 불화로 인해 그는 더욱더 내성적이고 소극적으로 변해 갔으며, 밀폐된 곳에 있길 좋아하게 된다.

사용하던 기타[편집]

커트 코베인은 주로 펜더 사의 기타를 많이 사용하였다. 특히 펜더 재규어, 머스탱, 재그스탕 등을 자주 사용했고, 스트라토캐스터, 텔레캐스터 등도 사용을 했다. 재그스탕은 커트가 펜더 사의 직접 주문 제작한 제품으로, 머스탱과 재규어 기능을 합친 거와 같다고 보면 된다. 또 그는 모스라이트사의 레스폴형 기타와 유니복스사의 기타도 사용 하였고, 에피폰사의 ET-270 모델도 사용하였다.

기타 파괴[편집]

그는 많은 공연 도중 수많은 기타를 박살낸 것으로도 유명한데, 대다수의 사람들은 그가 무대에서 보여준 기타 파괴행위를 물질주의가 만연한 사회에 대한 비판을 강력하게 몸으로 표현하고자 했다고도 하고, 그의 불행했던 과거에 담겨 있는 분노, 슬픔 등을 밖으로 배출한 것이라고도 한다.

자살 관련 논란[편집]

파일:Kurt'sNote.jpg
커트 코베인의 유서

커트 코베인은 1994년 4월 5일 머리에 총을 맞고 사망하였는데, 경찰은 하나밖에 없는 문이 안에서 잠긴 점과, 타인의 지문이 전혀 발견되지 않은 점, 유서를 남긴 점 등을 들어 자살이라고 결론을 지었다. 그러나 경찰이 자살에 사용되었다고 밝힌 총에서 커트 코베인의 지문까지도 전혀 발견되지 않아 누군가 살해한 후 지문을 전부 닦은 것이라는 주장이 제기되었다. 또한 경찰이 “문이 하나뿐인데 안쪽에서 잠겨진 상태였다”라는 발표와 달리 문이 두 개였던 것으로 밝혀져 커트 코베인이 타살된 것이라는 주장이 제기되었다. 또한 커트 코베인의 혈액에서 검출된 헤로인이 치사량의 세 배가 될 정도인데도 주변이 매우 깔끔하게 정리되었으며, 그런 상태라면 정신이 매우 혼미하여 장전을 하거나 목표물을 맞추기란 불가능에 가깝다는 주장도 제기되었다. 커트 코베인의 시신 옆에 있었던 유서에서도 필체가 “두 사람의 것”이라는 필적 전문가의 주장도 제기되었다.

커트 코베인을 살해했을 것이라고 지목된 용의자로는 커트 코베인의 부인이었던 코트니 러브 또는 소속사가 지목되었다. 코트니 러브는 당시 커트 코베인과 사이가 좋지 않아 이혼 위기에 있었는데, 결혼생활 시절 “이혼 할 경우 재산 분할을 하지 않는다”라며 내건 조건이 있었다. 그러나 재산을 얻기 위해 당시 수사를 담당했던 경찰과 내연 관계를 유지하며 커트 코베인을 살해한 후 수사 과정을 조작했다는 주장이 있었으며, 코트니 러브의 아버지 역시 코트니 러브의 정신적인 부분을 언급하여 “자신의 딸이 커트 코베인을 살해했다”라는 주장에 무게를 실었다. 커트 코베인의 시신에서 검출된 헤로인 역시 만성 두통에 시달리던 커트 코베인을 위해 코트니 러브가 투약하던 것이라는 주장이 있었다.

한편, 커트 코베인은 작업 당시 우울증을 앓아 음악 활동을 그만두겠다는 말을 자주 하였다는데, 폭발적인 인기를 끌자 소속사가 그와 계약이 끝날 것을 우려하여 커트 코베인을 “불멸의 음악가”로 만들어 수익을 올리기 위해 살해했다는 주장도 제기되었다.[1][2][3]

주석[편집]

  1. 신비한 TV 서프라이즈 2010년 3월 14일 방송분
  2. 김소희 기자. "커트 코베인 죽음, 자살인가 타살인가? 미스터리 의혹만 증폭", 《뉴스엔》, 2010년 3월 14일 작성. 2010년 3월 14일 확인.
  3. 김재창 기자. "커트 코베인, 죽음의 배후에 아내인 '코트니 러브'(?)", 《아츠뉴스》, 2010년 3월 14일 작성. 2010년 3월 14일 확인.

바깥 고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