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의 거품 경제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1989년, 미쓰비시 지소가 약 2000억 엔으로 구입한 록펠러 센터. 당시 일본 기업에 의한 국외 부동산 구매의 상징이 되었다.

일본의 거품 경제(バブル景気 ←버블 경기)는 일본에서 1986년부터 1991년까지의 거품 경제이다. 이 당시 부동산주식 가격이 증가하였다. [1] 거품 경제가 종결된 뒤 극심한 장기침체인 잃어버린 10년이 도래하였고, [2] 2003년에는 주식 가격이 폭락하여 2007년 금융 위기에 타격을 받은 불경기이다.

역사[편집]

이 부분은 토막글입니다. 서로 지식을 모아 알차게 문단을 완성해 갑시다. 내용에 대한 의견이 있으시다면 토론 문서에서 나누어 주세요.

제2차 세계 대전 이후, 일본은 엄격한 관세 정책과 국민들에게 절약하는 습관을 들이는 정책을 폈다. 은행에 돈이 쌓이고, 일본은 무역수지가 발생하였고 엔화의 가치가 높아졌다. 그래서, 돈이 많이 투자됐는데, 특히 도쿄 증권거래소에 많이 투자되었다.

주석 및 인용[편집]

  1. “Japan's Bubble Economy”. www.sjsu.edu. 2009년 4월 20일에 확인함. 
  2. http://fhayashi.fc2web.com/Prescott1/Postscript_2003/hayashi-prescott.pdf

바깥 고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