염계달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염계달(廉季達)은 조선 왕조 순조·헌종·철종 등 3대에 걸친 판소리 명창이다. 8명창의 한 사람이다.

경기도 여주에서 태어났다[1]. 어려서 가세가 빈곤하여 절에서 유리걸식하며 판소리 공부에 전념하였다. 명창으로 이름이 높아지자 헌종의 어전(御前)에서 가창(歌唱)하여 동지직(同知職)을 제수(除授)받았다.

춘향가를 잘하였고 판소리에 경드름을 넣는 방법을 창제하였다. 그의 더늠[2] 은 춘향가의 그네타는 대목, 십장가, 돈타령, 수궁가에서 토끼자라에게 욕하는 대목 등이 전해지고 있다.

각주[편집]

  1. 경기도 안성이나 전라북도 전주에서 태어났다는 설도 있다.
  2. 판소리에서, 명창이 자신의 독특한 방식으로 다듬어 부르는 어떤 마당의 한 대목을 가리키는 음악 용어
Heckert GNU white.svgCc.logo.circle.svg 이 문서에는 다음커뮤니케이션(현 카카오)에서 GFDL 또는 CC-SA 라이선스로 배포한 글로벌 세계대백과사전의 내용을 기초로 작성된 글이 포함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