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흥갑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모흥갑(牟興甲)은 조선시대판소리 명창이다. 경기도 진위(현재: 평택시)에서 태어났다.

적벽가를 특히 잘하였고 평양 연광정에서 소리하여 십리 밖까지 들리게 했다고 전한다. 그가 평안 감사의 초청으로 연광정(練光亭)에서 가창한 광경을 그린 판소리 가창도는 지금도 서울대학교 도서관에 소장되어 있다. 그의 더늠으로 춘향가 중에서 〈이별가〉의 ‘날 데려 가오’가 전해지고 있으며, 이것을 경드름의 일종으로 보기도 하고 동강산제라고 하는 사람도 있다.

Heckert GNU white.svgCc.logo.circle.svg 이 문서에는 다음커뮤니케이션(현 카카오)에서 GFDL 또는 CC-SA 라이선스로 배포한 글로벌 세계대백과사전의 내용을 기초로 작성된 글이 포함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