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수관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판소리
열두 마당
전하는 마당
춘향가 · 적벽가 · 심청가 · 흥보가 · 수궁가
사라진 마당
배비장타령 · 옹고집타령 · 강릉매화타령 · 무숙이타령 · 장끼타령 · 가짜신선타령 · 가루지기타령
기원
무가 기원설 · 육자배기토리 기원설 · 광대 기원설 · 강창문학 기원설 · 독서성 기원설 · 판놀음 기원설
전기 명창
권삼득 · 김성옥 · 송흥록 · 모흥갑 · 송광록 · 고수관 · 염계달 · 신만엽 · 김제철 · 방만춘 · 주덕기
후기 명창
박유전 · 정춘풍 · 박만순 · 이날치 · 김세종 · 송우룡 · 정창업 · 김창록 · 장자백 · 김찬업 · 이창운
연극·영화
창극 · 마당극
서편제》 · 휘모리》 · 천년학
용어
창자 · 고수 · 아니리 · 발림 · 추임새 · 너름새 · 더늠 · 도습 · 득음
참고
한국 전통음악
장단, 민요, 풍물, 잡가, 시나위
v  d  e  h

고수관(高壽寬)은 조선 후기판소리 명창이다. 충남 해미에서 태어났다. 1827년정부에 올린 《팔도재인등장》에 의하면 당시의 판소리 명창인 송흥록, 염계달, 김계철 등과 함께 팔도재인의 한 사람으로 활약했으며, 신재효의 《광대가》에서 중국시인 백낙천에 비교될 정도로 판소리에 뛰어났다고 전한다. 송흥록이나 모흥갑 또는 염계달보다 조금 후배인 것으로 알려졌고 염계달의 창법을 많이 전수했다고 전하고 있으나, 그의 더늠은 춘향가의 사랑가에서 전하고 있다. 다른 명창에 비하여 많은 문식을 갖추었고 예술적 재능이 뛰어났기 때문에 소리좌석에 알맞은 노래를 골라서 잘 불렀다. 만년에 화류병에 걸려서 코멘 소리로 사랑가를 불렀기 때문에 그의 소리는 비성으로 유명하다. 또한, 동지라는 벼슬을 얻어 충남 공주에서 여생을 보냈다.

Heckert GNU white.svgCc.logo.circle.svg 이 문서에는 다음커뮤니케이션(현 카카오)에서 GFDL 또는 CC-SA 라이선스로 배포한 글로벌 세계대백과사전의 내용을 기초로 작성된 글이 포함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