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흥록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판소리
열두 마당
전하는 마당
춘향가 · 적벽가 · 심청가 · 흥보가 · 수궁가
사라진 마당
배비장타령 · 옹고집타령 · 강릉매화타령 · 무숙이타령 · 장끼타령 · 가짜신선타령 · 가루지기타령
기원
무가 기원설 · 육자배기토리 기원설 · 광대 기원설 · 강창문학 기원설 · 독서성 기원설 · 판놀음 기원설
전기 명창
권삼득 · 김성옥 · 송흥록 · 모흥갑 · 송광록 · 고수관 · 염계달 · 신만엽 · 김제철 · 방만춘 · 주덕기
후기 명창
박유전 · 정춘풍 · 박만순 · 이날치 · 김세종 · 송우룡 · 정창업 · 김창록 · 장자백 · 김찬업 · 이창운
연극·영화
창극 · 마당극
서편제》 · 휘모리》 · 천년학
용어
창자 · 고수 · 아니리 · 발림 · 추임새 · 너름새 · 더늠 · 도습 · 득음
참고
한국 전통음악
장단, 민요, 풍물, 잡가, 시나위
v  d  e  h

송흥록(宋興祿, 1801년 ~ 1863년)은 조선 말기의 판소리 명창이다. 전라북도 남원군 운봉면 비전리에서 태어났다.[1][2]

음악에 천부적인 재질을 가지고 태어나 소리는 극히 청미하며, 성량이 풍부하였고 부친이 한 두 번 선창을 하면 그대로 방창하였다. 부친 송첨지는 초대 명창 권삼득의 수행고수였다. 12세 때 백운산으로 들어가 소리공부에 전념하고 밤이면 글을 배우며 입산한 지 5년만에 소리를 터득하였다. 또한 소리를 정리하고 집대성하였으며 10년만에 득음대성하였다. 1859년(철종 10년) 봄, 의정부좌찬성 김병기의 부름을 받고 왕 앞에서 여러 차례 소리를 하였다. 이에 철종은 송흥록에게 정삼품인 통정대부의 벼슬을 제수하였다.[3]

근세 8명창 가운데 한 사람이다. 판소리의 중시조 또는 가왕(歌王)으로 꼽히고 있다. 판소리에 우조, 계면조를 체계적으로 다루었고 진양조를 도입하는 등 고도로 예술화시킨 판소리의 중시조(中始祖)라 할 수 있다.

동편제 유파를 확립하였으며, 그의 가문에서는 송광록·송우룡·송만갑 등 쟁쟁한 명창이 잇따라 배출되었다. 그의 매부인 명창 김성옥(金成玉)과 함께 판소리에서 처음으로 진양조(판소리에서 제일 느린 가락)를 개발, 특히 세도가(勢道家)인 김병기의 총애를 받고 '호풍환우(呼風喚雨) 송흥록'이란 별호로 불리었다. 그의 집에서 몇 년간 기거했으나, 1862년(철종 13년) 김병기의 비위에 거슬려 함경도로 추방되었다. 후에 흥선대원군이 그를 찾았으나, 행방을 알 수 없었다.[4]

그의 더늠은 《춘향가》의 〈옥중가〉 중에서 ‘귀곡성’(鬼哭聲)과 단가 〈천봉만학가〉(千峰萬壑歌)이다. 이것은 오늘날 〈고고천변〉(皐皐天邊)으로 고쳐 불리고 있다.

일화[편집]

어느날 밤, 진주 촉석루에서 〈옥중가〉를 불렀는데, 수천의 청중이 송흥록의 소리에 눈물을 흘렸으며, ‘귀곡성’ 대목에 이르러 갑자기 바람이 일고 수십 개의 촛불이 일시에 꺼지면서 하늘에서 귀신 울음 소리가 들려와 수천 청중의 등골이 오싹하였다고 한다.[4]

각주[편집]

  1. 송흥록 - 한국학중앙연구원
  2. 송흥록 - 디지털남원문화
  3. 남원시, 국가의 성지 가왕 송흥록 생가, 팜프렛, 2011년 발행
  4. 박황 (1980년 2월 16일). 《민속예술론》. 한일문화보급회. 72~73쪽쪽. 
Heckert GNU white.svgCc.logo.circle.svg 이 문서에는 다음커뮤니케이션(현 카카오)에서 GFDL 또는 CC-SA 라이선스로 배포한 글로벌 세계대백과사전의 내용을 기초로 작성된 글이 포함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