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짜신선타령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가짜신선타령》은 한국의 판소리 열두 판(열두 바탕, 열두 마당) 중의 하나이다. 이 작품을 빼고 대신 《숙영낭자전》을 거론하기도 한다.

현재 음악은 물론 가사도 전하지 않지만 송만재의 〈관우희〉(觀優戱)에 근거하여 이혜구가 '가짜신선타령'이라고 명명하였다.[1] 또, 〈관우희〉에 짧막하게 줄거리가 소개되고 있다.[1]

정노식의 《조선창극사》(朝鮮唱劇史)에는 가짜신선타령 대신 《숙영낭자전》이 열두마당의 하나로 기록되어 있다.[2]

줄거리[편집]

《가짜신선타령》의 내용을 알 수 있는 유일한 자료가 송만재의 「관우희」뿐이라 줄거리를 정확히 알 수 없지만 여기에 나온 내용만 요약하자면 다음과 같다.

어떤 어리석은 자가 신선이 되고파 금강산에 들어가 늙은 선사에게 신선이 된다는 천일주를 받아 먹었지만, 결국 신선이 되지 못 했다는 줄거리이다.[2]

각주[편집]

  1. 인권환. “가짜신선타령”. 《한국민속대백과사전》. 2020년 9월 15일에 확인함. 
  2. 서종문. “가짜신선타령”. 《한국민족문학대백과사전》. 2020년 9월 15일에 확인함. 
Heckert GNU white.svgCc.logo.circle.svg 이 문서에는 다음커뮤니케이션(현 카카오)에서 GFDL 또는 CC-SA 라이선스로 배포한 글로벌 세계대백과사전의 내용을 기초로 작성된 글이 포함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