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유전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판소리
열두 마당
전하는 마당
춘향가 · 적벽가 · 심청가 · 흥보가 · 수궁가
사라진 마당
배비장타령 · 옹고집타령 · 강릉매화타령 · 무숙이타령 · 장끼타령 · 가짜신선타령 · 가루지기타령
기원
무가 기원설 · 육자배기토리 기원설 · 광대 기원설 · 강창문학 기원설 · 독서성 기원설 · 판놀음 기원설
전기 명창
권삼득 · 김성옥 · 송흥록 · 모흥갑 · 송광록 · 고수관 · 염계달 · 신만엽 · 김제철 · 방만춘 · 주덕기
후기 명창
박유전 · 정춘풍 · 박만순 · 이날치 · 김세종 · 송우룡 · 정창업 · 김창록 · 장자백 · 김찬업 · 이창운
연극·영화
창극 · 마당극
서편제》 · 휘모리》 · 천년학
용어
창자 · 고수 · 아니리 · 발림 · 추임새 · 너름새 · 더늠 · 도습 · 득음
참고
한국 전통음악
장단, 민요, 풍물, 잡가, 시나위
v  d  e  h

박유전(朴裕全, 1835년~1906년)은 조선 말기의 판소리 명창이다. 전북 순창 출신이다.[1]

8명창의 한 사람이다. 서편제 가객의 수령격으로 고운 목소리와 훌륭한 기량을 갖추고 품위가 탁월하여 흥선대원군의 총애를 받았으며, 무과에도 급제하였다. 눈 하나가 없어 대원군이 오수경(검은 안경)을 주었다고 한다. 대원군이 그의 소리를 듣고 감탄하여 “네가 제일(第一) 강산(江山)이다”라고 말하였다 하여 그의 거주지 강산리(岡山里)를 따서 강산(江山)이라는 호를 내렸다.

심청가》, 《적벽가》를 잘하였고 특히 〈새타령〉을 잘했다. 판소리에 새로운 스타일을 넣었다. 서편제의 창시자로도 알려졌다. 말년에 전라남도 보성 강산리에서 여생을 보내며 정창업, 김창환 계통의 서편제와 구별되는 강산제를 창시하였다. 그의 소리는 이날치·정재근에 의하여 계승되었다. 무형문화재 보유자 정권진이 강산제 《심청가》를 보유하고 있다. 그의 더늠은 《춘향가》 중 〈이별가〉라 한다.

각주[편집]

Heckert GNU white.svgCc.logo.circle.svg 이 문서에는 다음커뮤니케이션(현 카카오)에서 GFDL 또는 CC-SA 라이선스로 배포한 글로벌 세계대백과사전의 내용을 기초로 작성된 글이 포함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