잡가 (노래)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잡가(雜歌)는 국악의 한 갈래로, 서울을 중심으로 전문 소리꾼들에 의해 널리 불리던 민속 음악이다. 좌창이라고도 한다.

유래[편집]

조선 후기에 가곡, 가사, 시조등의 가악(歌樂)이 번창하기 시작했다. 이때 노래에 재주를 가지고 있던 가객(歌客)들이 오래전부터 전해오던 노래를 발전시켜서 만든 것이 잡가이다.

분류[편집]

서울 잡가(12잡가)[편집]

잡가 중 서울 지방에서 불러 오던 잡가들이다. 원래는 8잡가였지만 12가사를 본따기 위해 잡잡가 4곡을 추가해 모두 12잡가가 되었다. 서울 잡가는 대부분 세마치 장단 또는 도드리 장단으로 되어 있다.

  • 유산가
  • 적벽가
  • 제비가
  • 집장가
  • 소춘향가
  • 선유가
  • 형장가
  • 평양가

(이상 8잡가)

  • 달거리
  • 십장가
  • 출인가
  • 방물가

서도잡가[편집]

황해도, 평안도 등 서도 지방에서 불리는 잡가들이다. 서도소리 특유의 애절한 창법을 사용하며, 세마치 장단을 기본으로 불규칙한 장단을 사용한다.

  • 공명가
  • 사설 공명가
  • 초한가
  • 제전

서도입창[편집]

서도입창(西道立唱)은 평안도, 황해도 등의 서도지방에서 불리는 입창이다. 놀량, 앞산타령, 뒷산타령, 경사거리(경발림)로 구성되어 있다. 앞산타령을 사거리, 뒷산타령을 중거리라고도 한다. 경기도 입창에서 파생된 것이다. 세마치, 도드리, 자진타령 등을 섞어 치는 변박자가 많다.

남도입창[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