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영복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수영복(문화어: 헤염옷)은 수상 경기에 참여할 때와 수영, 수구, 다이빙, 서핑, 수상 스키와 같은 활동, 선탠과 같은 일광욕을 할 때 입도록 만들어진 의상이다. 스쿠버다이빙, 파도타기 등을 하기 위해 슈트를 입을 때 속옷으로 입기도 한다. 또한 미스코리아미인선발대회모델 (직업)들이 몸매심사를 받을때도 착용한다. 수영복은 몸에 딱 맞거나 약간 느슨하게 되어 있으며, 정숙함을 지키기 위해 일부 부위를 가린 것을 제외하고는 가능한한 대부분의 신체를 드러내도록 만들어져 있다. 젖어있을 때 비쳐 보일 수 있으므로 안쪽에 옷감을 대어 만들기도 한다.

수영복은 남자와 여자가 신체를 드러내야 하는 공간에서 중요한 부위를 가릴 수 있는 기능을 한다.

역사[편집]

서양[편집]

수영복을 입은 여자

기원전 350년 그리스에서 여성들이 수영복을 입고 수영을 하였다는 기록이 수영복 사용에 대한 최초의 기록이며, 수영과 목욕을 좋아한 로마 사람들은 평상복을 입고 수영을 즐겼다. 근대 여성들의 수영복 착용은 19세기 프랑스 여성들이 처음이며, 초기의 옷은 길이가 길고 헐렁하여 몸을 가렸다. 1850년 즈음 투피스가 등장했고, 1890년대에 파리 패션계의 유행이 수영복에 가해져서 외출복과 크게 다를 바 없을 정도였다. 이러한 수영복의 멋진 변화는 19세기 산업혁명으로 축적한 부가 만들어낸 화려한 부르주아 문화의 영향이었다. 프랑스에서 1946년에 등장한 비키니 수영복은 1960년대 청년들이 기성세대에 반항하는 뜻으로 그리고 멋진 몸매를 자랑하는 뜻으로 즐겨 입었다.

대한민국[편집]

1961년 (주)한국샤크라인의 전신인 백화사에서 ‘상어표 수영복’이라는 브랜드로 한국 수영복 시장을 개척하기 시작했다. 백화사에서는 '상어표 비키니'를 개발하면서 한국 여성해방운동과 청년문화의 상징이 되었다. 현재 한국의 수영복 시장은 한 해 1,200억 원에 달하는 매출을 올리는 거대 시장이다.

함께 보기[편집]

바깥 고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