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지 소시지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독일식 선지 소시지의 단면. 왼쪽은 훈제식이고 오른쪽은 건조식.

선지 소시지(blood sausages)는 동물의 피를 익히거나 건조시킨 것을 재료로 삼아 만든 소시지이다. 유럽의 블랙 푸딩에서 한국의 순대에 이르기까지 전세계적으로 발견되는 요리다. 재료로 사용되는 선지는 돼지, , , 오리, 염소 등 다양한 동물에게서 뽑아낼 수 있다.

서양에서는 선지와 함께 고기, 지방, 옥분, 양파, , 보리, 귀리 따위를 죄다 섞어 소시지를 채운다. 동양에서는 이 사용되고, 아프리카 케냐에서는 갈아놓은 염소고기 또는 소고기, 지방, 붉은양파 등을 쓴다.

목록[편집]

내장의 속에 고기가 많이 들어가서 선지 소시지보다 고기 소시지에 가까운 음식은 제외하였다.

  • 순대: 한국의 선지 소시지.
  • 초투가산 게데스(цутгасан гэдэс): 몽골의 선지 소시지.
    • 게데스 초스(гэдэс цус): 양의 내장에 밀가루나 메밀가루를 섞은 선지를 채워 만드는 몽골식 피순대.[1]
    • 게데스 허시넉(гэдэс хошного): 양의 직장에 양 부산물과 장기를 채워 만드는 몽골식 내장순대.[1]
  • 블랙 푸딩(Black pudding): 영국의 선지 소시지.
  • 해기스(Haggis): 스코틀랜드의 선지 소시지. 양 또는 송아지의 내장을 다진 양파, 오트밀, 쇠기름, 향신료, 소금 등과 섞은 뒤 그 위장에 넣어서 삶은 것이다.
  • 모르시야(Morcilla): 스페인의 선지 소시지.
    • 모르시야 데 부르고스(Morcilla de Burgos): 스페인 부르고스 지방의 모르시야로, 선지와 쌀이 들어간다.[2]
    • 모르시야 돌체(Morcilla dolce): 스페인에서 우루과이로 전래된 모르시야로, 선지에 건포도오렌지 등이 들어간다.[3]
  • 보티파라 네그라(Botifarra negra): 카탈루냐의 선지 소시지. 선지 대신 고기를 많이 넣어 색깔이 붉지 않고 하얀 보티파라 블랑카(Botifarra blanca)와는 다르다.[4]
  • 부댕 누아르(Boudin noir): 프랑스의 선지 소시지. 선지와 돼지 부속물을 넣는다. 고기와 우유를 많이 넣어 색깔이 붉지 않고 하얀 부댕 블랑(Boudin blanc)과는 다르다.[5]
  • 산구이나초(Sanguinaccio): 이탈리아의 선지 소시지.[6]
    • 비롤도(Biroldo): 이탈리아 토스카나 지방의 산구이나초로, 돼지 선지와 머릿고기, 돼지껍데기와 여러 가지 향신료를 소의 두 번째나 세 번째 위에 넣어 만든다.[7]
    • 부리스토(Buristo): 이탈리아 토스카나 지방의 산구이나초로, 돼지 선지에 돼지고기와 건포도를 섞어 소의 두 번째나 세 번째 위에 넣어 만든다.[7]
    • 말레가토(Malegato): 이탈리아 토스카나 지방의 산구이나초로, 돼지 선지와 내장을 돼지 창자에 넣어 만든다.[7]
    • 산자리(Sangiari): 이탈리아 칼라브리아 주의 산구이나초로, 선지에 리코타와인을 섞어 만든다.[8]
  • 옐리토(Jelito): 체코의 선지 소시지. 선지와 지방, 다진 보리를 돼지 창자에 넣어 만든다.[9] 차갑게 하여 먹는다.[10]
  • 카산카(Kaszanka): 폴란드의 선지 소시지. 선지와 메밀이 들어간다.[10]
  • 무스타마카라(Mustamkkara): 핀란드의 선지 소시지. 선지와 보리가 들어가며, 월귤잼과 함께 먹는다.[11]
  • 베리보르스트(Verivorst): 에스토니아의 선지 소시지. 무스타마카라와 비슷하다.[10]

각주[편집]

  1. 육경희 2017, 325-333쪽.
  2. 육경희 2017, 237쪽.
  3. 육경희 2017, 289쪽.
  4. 육경희 2017, 224-229쪽.
  5. 육경희 2017, 239쪽.
  6. 육경희 2017, 299쪽.
  7. 육경희 2017, 303쪽.
  8. 육경희 2017, 301쪽.
  9. 육경희 2017, 315쪽.
  10. 육경희 2017, 319쪽.
  11. 살미넨 따루 (2014년 1월 15일). “핀란드의 막걸리집 기대하시라”. 한겨레. 2017년 8월 13일에 확인함. 

참고 문헌[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