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정기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백정기

출생 1896년 1월 19일(1896-01-19)
조선 전라북도 부안군 동진면
사망 1934년 6월 5일 (38세)
일본 구마모토 현 구마모토 형무소
별칭 호 구파(鷗波)
직업 독립운동가

백정기(白貞基, 1896년 1월 19일1934년 6월 5일)[1] 는 전북 정읍 출신으로 일제 강점기 아나키스트 계열의 독립운동가이다. 호는 구파(鷗波)이다.

생애[편집]

1896년 1월 19일 전북 부안군 동진면 하장리(현재 부안읍 신운리)에서 장남으로 출생하였다.[1] 1902년 7세때 정읍군 영원면 갈선리(현재 영원면 은선리)로 이사하여 이곳에서 성장했다. 한문을 공부, 19세 때 큰 뜻을 품고 서울로 올라왔다. 1919년 3·1 운동이 일어나자 독립선언문과 전단을 가지고 고향에 내려가 항일운동을 이끌었다. 그 후 동지들과 경인(京仁)간의 일본 군사시설 파괴를 공작하다가 경찰에 체포되었으나 본적지와 행적을 속여 나올 수 있었다.

그 후 각지를 몰래 다니며 독립운동자금을 마련하여 중국 베이징으로 망명, 일본 군사시설 파괴에 전력하였으며, 1924년 일본 천황을 암살하려고 도쿄에 갔으나 실패하였다. 같은해 조선무정부주의자연맹 설립에 관여했다. 1924년 상하이로 가서 우당 이회영, 화암 정현섭, 우근 유자명, 회관 이을규, 우관 이정규 등과 함께 재중국 무정부주의자연맹을 결성하는 데 참가하여, 조선 대표로 출석하였다고 우관문존년보에 기록되어 있다.[1] 그리고 기관지인 정의공보를 비밀리에 발행하였는데, 그 잡지는 현재 전해지지 않는다.[2]

폐결핵으로 사경을 헤매었으나 유자명 등 여러 아나키스트 동지로부터 후원을 받아 1929년부터 1930년까지 약 1년간 공동병실에서 요양생활을 하여 완치되었다.[1]

1932년 상하이에서 자유혁명자연맹을 조직하여 흑색공포단(BTP)으로 개칭하고, 조직을 강화하여 대일투쟁을 전개하였다. 4월 29일 윤봉길 의사의 훙커우 공원 폭탄투척 사건 당시에 구파 의사도 동일한 시도를 준비했었으나 입장권을 구하지 못해 실패하였다.[1]

1933년 3월 상하이 훙커우(虹口)에서 정현섭, 원심창, 이강훈 등의 아나키스트 동지들과 중국 주재 일본 공사 아리요시 아키라(有吉明)를 암살하려고 모의하다가 육삼정(六三亭)에서 체포되었다. 당시 상해 일본 총영사 보고문에서 일본 경찰의 세밀한 사전 체포계획이 세워진 것으로 추정컨대 아마 의거가 사전에 누군가에게 누설되었을 가능성이 높다.[1] 이후 나가사키로 이송되어 나가사키 법원에서 백정기 의사와 원심창은 무기징역을, 이강훈은 징역 15년 형을 언도받았다.[3] 백정기 의사는 구마모토 현 구마모토 형무소에서 복역하던 중 1934년 6월 5일에 옥사(獄死)하였다.

사후[편집]

효창공원 삼의사의 묘
  • 1946년 박열, 이강훈 등 아나키스트계 독립 운동가들이 3의사 유골 수습을 촉구하여 '3의사국민장봉장위원회'를 발족하고 이봉창, 윤봉길, 백정기 세 의사의 유골을 일본으로부터 회수하여 7월 6일 국민장을 실시하였고, 현재 효창원 3의사 묘역에 안장되어 있다.[4]
  • 현재 그의 고향인 전라북도 정읍에 기념관이 건립되어 있다. 정읍시에서 29번 도로를 따라 15km정도 북쪽으로 올라간 위치에 자리잡고 있다.

관련 서적[편집]

  • 윤명숙, 《대한영웅전 1》 (국가보훈처, 1995)

관련 문화재[편집]

관련 항목[편집]

백정기를 연기한 배우들[편집]

참조[편집]

  1. 국민문화연구소 (2004). 《항일 혁명가 구파 백정기 의사》. 국민문화연구소 출판부. ISBN 89-955355-0-4. 
  2. 한국민족운동사학회 (2003). 《일제하 아나키즘운동의 전개》. 국학자료원. ISBN 89-541-0149-6. 
  3. 항일운동가 원심창선생과 상해육삼정의거를 기억하자
  4. 이문창 (2008). 《해방공간의 아나키스트》. 이학사. ISBN 89-6147-118-X. 

외부 링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