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화승수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통화승수(money multiplier)는 통화량을 본원통화로 나눈 비율이다. 화폐승수라고도 부른다.

개념[편집]

통상적으로, 시장에 유통되는 통화량은 중앙은행에서 화폐를 찍어낸 총량보다 훨씬 많은데, 그 이유는 시중은행은 자신이 보유한 지급준비금보다 훨씬 많은 돈을 대출할 수 있기 때문이다. 예를 들어 대한민국의 경우 2016년 현재 지급준비율은 7%로,[1] 은행이 700억을 지급준비금으로 갖고 있다면 대출은 최대 9,300억을 해줄 수 있다. (지급준비율은 예금 종류별로 다르게 적용된다. 장기주택마련저축, 재형저축에 대한 지급준비율은 0.0%이며 정기예금, 정기적금, 상호부금, 주택부금, CD에 대한 지급준비율은 2.0%이다.)

이처럼 시중은행은 실재하지 않는 돈을 빌려줄 수 있기 때문에 통화승수는 1보다 커질 수 있는 것이다. 이는 은행의 '신용창조 기능'이라고도 일컬어진다.[2]

만일 국가가 1000억원의 본원통화를 시장에 유통시켰는데 시장 전체의 통화량이 1조원이 된다면 통화승수는 10이 된다.

통화승수의 변동[편집]

통화승수는 경기에 밀접한 관련을 가지며, 1930년 대공황 때는 은행의 신용창조 기능 위축으로 통화승수가 급락한 일이 있다.[2]

또한, 대한민국에서는 5만원권 발행 이후 현금이 유통되기보다는 보관 목적으로 많이 사용되면서 통화승수가 크게 하락하기도 했다. 이 경우 경기가 안좋아 통화승수가 하락한 것이 아니라 사회적・제도적 요인 때문에 하락한 것이 된다.[3]

함께 보기[편집]

각주[편집]

  1. “‘지급준비제도’, 한국은행 홈페이지”. 2017년 6월 6일에 원본 문서에서 보존된 문서. 2016년 4월 22일에 확인함. 
  2. 2008년 금융위기의 실체, 홍익희 2012년 7월
  3. 이주열 총재 "금리정책 여유…지준율 내려야할 상황 아니다", 뉴스1 2014.10.2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