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스터피자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미스터피자
Mr. Pizza
Mr.Pizza logo.JPG
형태 1990년
산업 분야 요식업
창립자 정우현
국가 대한민국 대한민국
사업 내용 피자 제조 판매
웹사이트 공식 홈페이지

미스터피자(Mr. Pizza)는 대한민국의 외식업체이다.

역사[편집]

미스터피자는 본래 일본에서 재일 한국인 3세인 호소카와 요시키가 설립한[1] 소규모 피자 전문점이었다. 1990년 정우현이 일본 미스터피자의 상표권을 도입하여 ㈜한국 미스터피자를 설립, 이화여자대학교 부근에 첫 피자 매장을 열었다[2]. 이후 대한민국 내의 미스터피자 사업은 급성장한 반면, 일본 내에서는 쇠락의 길을 걷다가 상표권만 남기고 사업을 중단했다. ㈜한국 미스터피자는 일본을 제외한 미스터피자의 상표권을 얻어 미스터피자는 완전히 대한민국의 피자 브랜드가 되었다. 해외 진출도 시도하여 2000년 중국, 2007년 미국에 매장을 열었다.[3] 2010년에는 일본 내의 미스터피자 상표권도 완전히 취득하였다.[4] 미스터피자는 여성들이 선호하는 취향의 메뉴를 개발하여, 피자의 주된 소비층인 20대~30대 여성에게 특히 인기가 높아 더욱 성장할 수 있었고, 2008년 ~ 2009년을 기점으로 피자헛도미노피자를 제치고 대한민국의 피자 전문점 중에서 가장 매장 수가 많아졌다.[5] 별도의 멤버십 적립 서비스는 없고 SK플래닛OK캐쉬백 카드 중 엔크린보너스카드로만 OK캐쉬백 적립이 가능하며, 타 할인수단을 선택하면 적립받을 수 없다. 2010년에는 ㈜한국 미스터피자가 키자니아 서울 내에 '피자 레스토랑' 체험관과 매장을 오픈하였다.

사건·사고 및 논란[편집]

정우현 회장 폭행 논란[편집]

2016년 4월, 정우현 회장이 식당 경비원을 일방적으로 폭행해서 시민단체에 의해 검찰에 고발되었다.[6]

프랜차이즈 가맹점 갑질 논란[편집]

프랜차이즈 가맹점에 '갑질'을 하고 부당이득을 챙긴 의혹으로 본사가 압수수색을 당하였다. 검찰에 따르면 공정거래법 위반 혐의로 수사 중인 내용은 크게 두 가지다.

먼저 치즈를 가맹점에 공급하는 과정에서 정 회장 동생의 아내 명의로 된 회사를 중간 납품업체로 끼워 넣어 가격을 부풀리고, 중간 업체가 부당이득을 거두게 한 혐의로 실제 가맹점주들은 유가공업체와 직거래할 경우 10㎏당 7만원대에 치즈를 공급받을 수 있음에도 불구하고 정 회장 동생의 업체를 중간 단계에 추가해 가맹점에 10㎏당 87,400원에 공급하는 불공정행위를 한 의혹이 있다.

또 다른 수사 내용은 미스터피자의 이른바 '보복 출점'이다.[7] 미스터피자는 탈퇴 점주들이 올해 초 경기 이천과 동인천 지역에 가게를 차리자 근처에 영업점을 내고 할인을 심하게 하는 방법으로 보복 영업을 한 혐의와 탈퇴 점주들이 피자 원료를 공급받지 못하도록 원료 생산 업체를 압박한 혐의이다. 이 밖에도 정 회장은 점주들이 낸 광고비를 횡령했다는 의혹이 제기돼 지난해 8월 횡령·배임 혐의로 고소되기도 되었다. MP그룹 측은 "(치즈의 안정적인 공급을 위해 중간업체를 둔 것이며 타사에 비해 비싼 값도 아니었다"고 해명했으며[8], 보복 영업 의혹은 해당 상권이 좁아 벌어진 것일 뿐 사실이 아니며 탈퇴 점주의 자살도 회사와 관련이 없다고 과거 해명한 바가 있다.[9][10]

그러나 검찰의 수사결과 미스터피자가 경쟁 업체를 고사시키려고 치밀하게 준비한 자료가 확보되어 논란이 되고있다.미스터피자 프랜차이즈를 탈퇴한 탈퇴 점주가 새 피자가게를 열면 위성지도 등을 활용해 직영점을 열 수 있는 가장 가까운 위치를 분석하고 탈퇴 업체에 줄 예상 피해액도 꼼꼼히 계산한 뒤 직영점을 만들어 14,000원짜리 치킨을 5,000원에 팔고, 피자를 시키면 돈가스를 얹는 덤핑영업을 하였고 덤핑 영업 공세에 탈퇴 업체는 막대한 손해를 입었고, 점주는 스스로 목숨을 끊기도 하였다.[11] 검찰은 이틀전 미스터피자 본사 압수수색에서 이런 내용이 담긴 내부 문건을 확보하고 "이번 사건이 프랜차이즈 본사의 보복 영업을 수사하는 첫 사례"라면서 "보복 영업은 서민을 울리는 범죄여서 계속 지켜볼 것"이라고 말하였다. 그리고 그 외 미스터피자 정우현 회장의 개인비리 혐의도 다수 포착되었다. 정 회장이 동생 아내의 명의로 된 회사와 납품 거래를 하면서 회삿돈을 횡령한 정황이 발견됐고, 본인 자서전을 베스트셀러로 만들려고 가맹점주들에게 수십권씩 책을 강매한 의혹도 발견되었다.[12]

각주[편집]

  1. 국내 1위 피자브랜드 일군 정우현 MPK그룹 회장…중국인 입맛 사로잡는 피자 만들겠다
  2. “미스터피자 연혁”. 2011년 7월 9일에 확인함. 
  3. 정석용 기자 (2008년 6월 18일). “기름 뺀 토종 피자 해외파 누르고 1등 넘본다”. 내일신문. 
  4. 임상연 기자 (2010년 10월 11일). “미스터피자, 20년 만에 日원조 삼키다”. 머니투데이. 
  5. 정나래 기자 (2009년 6월 10일). “`미스터피자` 황문구 대표 "피자헛과 글로벌 시장서 한판 붙을 것". mk뉴스. 
  6. 연합뉴스 (2016년 4월 5일). “시민단체, '갑질'논란 대림산업·미스터피자 임원 검찰고발”. 연합뉴스. 
  7. 가맹점에 ‘강도짓’ 대기업 폐점한 점주들 가게 앞에 ‘보복출점’ 《레디앙》, 2017년 4월 7일
  8. “檢, 미스터피자 압수수색… 정우현 겨누나”. 《서울신문》. 2017년 6월 24일에 확인함. 
  9. 박상진 (2017년 6월 22일). '보복 영업'에 '불공정 거래'까지…미스터피자 압수수색”. 《SBS NEWS》. 2017년 6월 24일에 확인함. 
  10. “피자연합은 경쟁사일뿐 연관짓지 말아달라”···미스터피자 ‘탈퇴점주 고통' 결국 외면 《여성경제신문》, 2017년 4월 13일
  11. 죽음 부른 미스터피자의 '참혹한 갑질’···치즈납품 중단 압력·가게앞 보복출점 《여성경제신문》, 2017년 4월 12일
  12. “[단독] "미스터피자, 경쟁업체 옆에 '덤핑' 지점 치밀하게 준비". 2017년 6월 24일에 확인함. 

바깥 고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