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서양참치보존위원회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대서양참치보존위원회(ICCAT: International Commission for the Conservation of Atlantic Tunas)는 대서양 참치자원의 보존관리 및 적정이용을 목적으로 설립된 지역수산관리기구중의 하나로 '대서양참치의 보전에 관한 국제협약'에 따라 1969년 3월 21일 설립되었다. 대한민국은 1970년 8월 28일 가입하였으며, 현재 대한민국, 미국, 일본, 캐나다, EC 등 48개국이 회원으로 가입되어 있으며, 사무국은 스페인 마드리드에 있다.

회원국[편집]

  • 한국, 미국, 일본, 캐나다, EU 등 48개국

어획 쿼터[편집]

2011년도 대한민국의 잠정 쿼터는 3,402톤이다.

조업 현황[편집]

  • 대한민국은 6개 업체 연승선 16척 및 선망선 2척이 조업하고 있으며, 매년 4,000여톤을 어획(약 300억원 수익 창출)하고 있다.

회의 개최[편집]

  • 2010년 11월 17일부터 10일간 대서양참치보존위원회(ICCAT) 제17차 특별회의가 프랑스 파리에서 개최되었다.[1]
  • 2011년 5월 16일부터 5일간 대서양참치보존위원회(ICCAT) 협약 현대화를 위한 작업반 회의가 스페인 마드리드에서 개최되었다.[2]

각주[편집]

  1. 이창환 기자 (2010년 12월 2일). “대서양 눈다랑어, 참다랑어 총어획량 감축”. 파이낸셜 뉴스. 2011년 5월 25일에 확인함. 
  2. 이광효 기자 (2011년 5월 25일). “대서양참치보존위원회 협약 개정 논의 착수”. 아주경제. 2011년 5월 25일에 확인함. 

외부 링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