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파이스토스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헤파이스토스
Ἥφαιστος
Vulcan Coustou Louvre MR1814.jpg
기욤 쿠스투 1세의 〈대장간의 헤파이스토스〉
(루브르 박물관)
기술 · 대장장이 · 장인 · 불의 신
소속 그룹 남신
올림포스 12신(도데카테온)
거주처 올림포스 산
상징
배우자
부모 헤라제우스
혹은 헤라의 단성생식
형제자매
자녀
로마신화의 신 불카누스

헤파이스토스 (고대 그리스어: Ἥφαιστος, 라틴어: Hephaistus)는 그리스 신화에 나오는 기술·대장장이·장인·공예가·조각가·금속·야금·불의 신이다. 로마 신화에서 불카누스와 동일시된다. 제우스와 헤라 사이에서 태어난 맏아들이자, 제우스의 모든 아들들중에서 가장 먼저 태어난 적장자이기도 하다. 아내는 사랑과 미의 여신 아프로디테와 전쟁의 여신 아테나이다. 다른 신들과 다르게 자력(自力)으로 크게 성장한 노력형 신이다.

제우스는 헤라를 포함한 여러 부인들과 많은 자녀들을 두었는데 놀라운 것은 제우스와 본처인 헤라 사이에 태어난 아이들이 제우스의 서자들에 비해 모두 함량 미달이라는 것이다. 헤파이스토스와 아레스가 제우스와 헤라 사이에서 태어난 아들들인데 헤파이스토스는 뛰어난 손재주를 갖고 있었으나 불구에 못생겼고, 그의 동생 아레스는 미남이긴 하지만 신이라 하기엔 그 자질이 너무나 모자랐다.

모스킬로스 화산이 있는 에게 해 북부의 렘노스 섬이 헤파이스토스 숭배의 발상지였는데, 소아시아의 카리아, 리키아 지방에서도 숭배되었으며, 이윽고 에트나 화산이 있는 시칠리아 섬, 리파리 제도, 베수비오 화산이 있는 카파니아 지방 등 화산 지대인 서부 지역에서도 숭배되기에 이르렀다. 헤파이스토스는 원래 불, 특히 활화산에서 분출하는 불의 신이었다. 그리스의 여러 도시, 특히 아테네에서는 제조, 산업 종사자들에게 숭배되기도 하였다.

신화[편집]

출생[편집]

헤파이스토스의 출생에는 제우스헤라의 아들이라는 설과 헤라가 혼자 낳은 아들이라는 설이 있다.

첫 번째 설에 따르면 성인인 헤파이스토스는 후에 격심한 두통으로 괴로워하던 아버지 제우스의 머리를 도끼로 쪼개 전쟁과 지혜의 여신 아테나의 출생을 돕는다. 두 번째 설에 따르면, 제우스가 대장장이에게 부탁하여 머리를 쪼개 자신이 삼킨 메티스가 낳은 딸 아테나가 나오게 하자, 이를 질투한 헤라가 제우스의 도움 없이 누구의 씨도 받지 않고 혼자서 아이를 낳았다고 한다. 호메로스에서는 첫 번째 설보다 두 번째 설을 따르지만, 사실상 호메로스도 오류가 있는 것이 애초부터 헤라 혼자서 누구의 씨도 받지 않고 아이를 낳는다는 것은 이치적으로 전혀 맞지 않다.

신체장애,금속노동을 하는 신[편집]

신체장애[편집]

헤파이스토스는 못생긴 얼굴과 신체장애를 가진 신으로 묘사되는데, 선천적으로 신체장애였다고도 하고 혹은 사고로 인해 신체장애신이 되었다고도 전해진다.

구원[편집]

헤라는 자기가 낳은 아이가 장애와 흉칙한 외모를 가진 것을 보고 올림포스 산에서 그를 던져버렸다. 헤파이스토스는 밤낮이 지나도록 떨어지다가 결국 바다에 떨어지게 되고, 오케아노스의 딸들인 테티스에우리노메에게 구출되어 [1] 9년 동안 키워진다. 헤파이스토스는 헤라에게 복수하기 위해 황금으로 된 옥좌를 만들어 헤라에게 선물하는데, 헤라가 이 옥좌에 앉자 움직일 수 없게 되었다. 여러 신들이 헤파이스토스에게 올림포스 산으로 돌아와 헤라를 풀어주기를 원하였는데, 그가 완강히 거절하자 결국 제우스는 디오니소스를 시켜 그를 취하게 만들어 올림푸스로 데려왔다고 한다.

트라키아 사람들의 배려[편집]

사고로 인해 신체장애신이 된 이야기는 다음과 같다. 어느 날, 제우스의 바람기에 화가 난 헤라가 제우스와 말싸움을 하고 있었는데, 헤파이스토스가 어머니 헤라의 편을 들자 화가 난 제우스가 그를 걷어찼고, 헤파이스토스는 렘노스 섬으로 추락하게 되었다. 그 사고로 헤파이스토스의 다리가 장애를 가지게 되었고 얼굴은 다쳐서 추해졌는데, 뛰어난 손재주로 다리를 만들어 붙였지만 신체장애 신으로 지낼 수밖에 없게 되었다 한다. 한편, 헤파이스토스는 자신의 다리를 치료해준 렘노스 섬의 트라키아인들에게 보답으로 금속 세공 기술을 가르쳐 주었는데, 지금도 이 섬의 금속 세공 기술은 유명하다 한다.

자식들[편집]

그의 자식들은 아테나 사이에서 난 아들들로 거의 아버지처럼 신체장애를 가지고 있었는데, 그의 아들로는 아르고선의 선원이었던 팔라이몬, 에피다우로스의 산적 펠리페데스, 플루트의 발명자 아르다로스 등이 있다.

뛰어난 손재주[편집]

헤파이스토스는 자신의 손재주를 이용하여 신들의 화려한 장비들을 만들어 주었다. 이 장비들은 대부분 헤파이스토스가 심혈을 기울인 금속 세공이 완벽하게 되어 있었다. 이렇게 만들어진 장비들은 헤르메스의 날개 달린 모자와 샌달, 아이기스 흉갑, 아프로디테의 허리띠, 아가멤논의 지휘봉,[2] 아킬레우스의 갑옷, 헤라클레스의 청동 딱따기, 헬리오스의 전차, 펠롭스의 어깨, 에로스의 활과 화살, 제우스번개 등이다.

헤파이스토스는 외눈박이 거인인 키클롭스들의 도움을 받으며 일을 하였으며, 직접 금속으로 제작한 로봇도 그의 일을 도왔다. 또, 제자 케달리온이 장님이 된 오리온을 헬리오스에게로 안내하도록 하였다. 한 신화에서는 프로메테우스가 헤파이스토스의 대장간에서 불을 훔쳐 인간에게 주었다고 한다. 또한 헤파이스토스는 신들이 인간에게 선물로 준 최초의 여자 판도라와 그녀의 항아리를 제작하기도 하였다.

그의 작업장은 여러 곳에 있다고 전해지는데, 로마에서는 불카누스와 동일시하여 시칠리아 섬의 에트나 화산이 그의 대장간이라고 하였다.

아프로디테[편집]

헤파이스토스는 그의 외모와 불구 때문에 아내가 없었지만, 올림포스 신들 중 최고의 손재주를 지녔다. 올림포스의 신들이 티탄족과의 싸움을 하고 있을 때 제우스는 티탄 족을 무찌를 수 있게 해주는 자에게 신들 중에서 가장 아름다운 여신인 아프로디테를 아내로 삼게 해주겠다고 약속하였다. 헤파이스토스는 자신의 손재주를 이용해 번개를 만들어 제우스에게 바치고, 제우스는 그에 대한 대가로 아프로디테를 아내로 맺어 주었다.

하지만 헤파이스토스가 대장간 일을 핑계로 아프로디테와 함께 하지 않고, 더구나 헤파이스토스는 못생겼기 때문에 아프로디테는 전쟁의 남신 아레스와 밀회를 하기 시작하였다. 이를 지켜본 태양신 아폴론(헬리오스가 밀고했다는 이야기도 있다.)이 헤파이스토스에게 이 사실을 밀고하자, 헤파이스토스는 청동을 가늘게 늘여서 짠 그물을 만들어 아프로디테의 침대에 쳤다. 이것을 모르고 아레스와 밀회를 즐기던 아프로디테는 헤파이스토스를 보자 아레스와 함께 자리를 피하려 하지만 그물에 걸려 움직일 수 없게 되어 여러 신들이 보는 앞에서 망신을 당하였다. 포세이돈이 두 사람을 풀어주라고 설득하자 헤파이스토스는 아레스가 보상을 하겠다는 포세이돈의 보증을 받고 두 사람을 풀어준다.

헤파이스토스 신전.

에릭토니우스[편집]

아테나와 헤파이스토스의 관계는 지혜와 전쟁의 여신과 전쟁에 필요한 무기를 만드는 신으로 탄생 신화에서 그 관계를 명확히 해주고 있다. 트로이 전쟁 때 헤파이스토스는 아테나가 무기를 만들기 위하여, 자신의 대장간을 찾아오자 아테나에게 반한다. 아테나 역시 얼굴은 못생겼고 장애를 갖고 있었지만, 아레스와 달리 마음씨가 따뜻하고 손재주가 뛰어난 헤파이스토스에게 반하여 결혼을 하고, 에릭토니우스를 포함한 아들 4명을 낳는다. 아테나는 헤파이스토스의 허락을 받고 에릭토니우스를 불사신으로 만들기 위하여 뱀에게 지켜지는데, 후에 아테네의 전설적인 대천황이 된 에릭토니우스는 아버지처럼 다리가 불편하였지만 뛰어난 손재주도 물려받아 네 마리 말이 끄는 이륜차를 발명하였다 한다.

실제로 아테네의 아고라에는 헤파이스토스 신전이 있다. 발굴 당시 대장장이에 관련된 물건들이 발견되어 이름 붙여졌다.

각주[편집]

  1. 호메로스 일리아스 제18권. 395행
  2. 호메로스 일리아스 제2권. 100-110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