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간테스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기간토마키아

기간테스(그리스어: Γίγαντες)는 그리스 신화에 나오는 거인족으로 ‘대지의 여신’ 가이아의 자식들이다. 크로노스가 아버지 우라노스를 거세하고 패권을 잡을 때 거세된 우라노스의 성기에서 떨어진 피가 대지에 떨어져 이 거인족이 태어났다고 한다. 단수형으로는 기가스라고 한다.

기간토마키아[편집]

이 문단의 내용출처가 분명하지 않습니다. 지금 바로 이 문단을 편집하여, 참고하신 문헌이나 신뢰할 수 있는 출처를 주석 등으로 표기해 주세요. 검증되지 않은 내용은 삭제될 수도 있습니다. 내용에 대한 의견이 있으시다면 토론 문서에서 나누어 주세요.

크로노스는 자신이 우라노스를 폐하고 권력을 잡자 형제괴물인 헤카톤케이레스, 퀴클롭스를 다시 타르타로스로 감금해 버렸고, 새로이 우라노스의 피를 받아 태어난 기간테스도 지하세계에 가두어 버렸다. 나중에 크로노스와 다른 티탄들은 크로노스의 막내아들 제우스와 그 형제들10년간의 거대한 전쟁을 벌이는데, 이때는 크로노스가 패하여 지하세계에 감금되었다.

티탄들의 어머니인 가이아는 올림포스 신들이 티탄들을 지하에 가둔 것에 불만을 품고 기간테스를 부추겨 제우스에게 맞서게 했다. 기간테스는 알퀴오네우스의 지도 아래 올림포스 신들과 싸움을 벌였는데, 이 싸움을 기간토마키아라고 부른다. 제우스와 올림포스 신들은 거대한 기간테스와 힘겨운 일전을 펼쳤는데, 헤라클레스가 있어야 이 전쟁을 끝낼 수 있다는 예언을 받아 헤라클레스를 소환하여 기간테스와 싸우게 했다. 헤라클레스는 알퀴오네우스를 비롯한 다른 기간테스를 죽였고, 전쟁은 올림포스 신들의 승리로 끝났다.

기간테스는 하반신은 뱀의 형상이고 거대한 거인의 상반신을 한 모습이라고 한다. 일설에는 기간테스는 그들이 태어난 땅에서는 불사의 몸이기 때문에 땅에서는 부상만 당하고 죽지 않았는데, 헤라클레스가 그들을 하늘로 들어올려서 죽였다고 한다.

포세이돈과 기가스.

이름이 알려진 기간테스는 다음과 같다.

전쟁에서 패한 기간테스는 지하에 묻혔는데 남부 이탈리아의 화산들 밑에 감금되었다고 하며, 고대인들은 화산 활동은 기간테스가 화를 내는 것이라 믿었다.

함께 보기[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