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르모니아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하르모니아(그리스어: Ἁρμονία)는 그리스 신화의 조화와 일치의 여신이다. 로마 신화의 콘코르디아에 대응하며, 그리스 신화에서 대척점에 있는 신은 불화의 여신인 에리스이다.

가계[편집]

어떤 전승에서 하르모니아는 아레스아프로디테의 딸로 알려져 있다. 그러나 다른 전승에서는 하르모니아가 사모트라케 출신이며, 제우스엘렉트라의 딸이자 사모트라케 섬의 비의를 세운 이아시온의 누이라고도 한다.
거의 모든 전승에서 하르모니아는 카드모스의 아내로 등장한다. 하르모니아는 카드모스와의 사이에서 이노, 폴리도로스, 아우토노에, 아가우에, 세멜레, 그리고 일리리오스를 낳았다.

하르모니아의 목걸이[편집]

하르모니아가 결혼식 날 받았던 선물인 목걸이는 그 주인에게 영원한 젊음과 아름다움을 선물했지만, 또한 불행을 가져다주는 것이었다고 한다. 카드모스는 헤파이스토스 또는 에우로파에게 받았던 목걸이를 하르모니아에게 주었다. 다른 전승에서 이 목걸이는 아프로디테 또는 아테나가 하르모니아에게 준 것이라고도 한다.
하르모니아와 카드모스가 뱀으로 변한 후 목걸이는 하르모니아의 딸인 세멜레에게 갔는데, 세멜레는 헤라에게 속아 제우스에게 본모습을 보여달라고 요구했다가 본모습의 뜨거운 벼락에 견디지 못하고 타 죽고 만다.
몇 세대가 지난 후 목걸이는 오이디푸스의 어머니인 이오카스테의 소유가 되었다. 이오카스테는 남편 라이오스가 죽은 후 오이디푸스가 아들인 줄도 모르고 그와 결혼하였고, 사실이 밝혀지자 자살하였고 오이디푸스는 스스로의 눈을 찔렀다.
그 후 목걸이는 폴리네이세스에게 갔다. 그는 그것을 에리필레에게 주었는데, 그녀의 남편인 암피아라오스를 테베 원정을 돕도록 설득하기 위해서였다. 에리필레는 남편에게 전쟁 참가를 종용하였고, 전쟁에 나간 암피아라오스가 죽자 아들인 알크마이온이 아버지에 대한 복수로 에리필레를 살해했다.
목걸이는 다시 알크마이온에 의해 페게오스의 딸 아르시노에에게 갔다가, 페게오스의 아들 프로노우스와 아게노르에게 갔다가, 마지막으로 알크마이온의 아들 암포테로스와 아카르난에게 주어졌다. 두 형제는 더 이상의 재앙을 막기 위해 이것을 델포이아테나 신전에 바쳤다.
후에 포키스의 폭군 파일로스가 이것을 훔쳐내어 그의 정부에게 선물했는데, 그녀가 목걸이를 착용한 후 그녀의 아들은 광기에 휩싸여 집에 불을 놓았다. 파일로스의 정부와 보물들은 불에 타버렸고, 이 이야기 후에 하르모니아의 목걸이에 대한 언급은 더 이상 없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