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라노스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우라노스(고대 그리스어: Οὐρανός Ouranos[*])는 그리스 신화의 1세대 하늘의 신이다. 가이아의 아들이자 남편이다. 크로노스의 아버지자 제우스의 할아버지이다. 우라노스는 평소에 가이아 외에는 그 누구도 바라보지 않았으며, 가이아가 싫다고 해도 끝까지 관계를 가졌고 무척 집요할 정도로 가이아에 대해서 집념이 강했다. 자신의 어머니를 계속 임신시켜서 아이들을 생산을 하였지만 질리도록 계속 가이아의 몸에 달라붙어서 떨어질 줄 몰랐고 끈질긴 집착이 계속 되었다. 가이아가 아이를 하나하나 낳을때마다 우라노스는 축하를 표하며 하늘에 올라가서 황금비를 내려 땅을 촉촉하게 적셔주었다. 가이아에 대한 고마움과 사랑이였고 이 당시에 땅에는 모든 만물이 샘솟기 시작하였고 이 의미는 가이아가 우라노스의 마음에 보답하는 의미였다고 한다. 이 당시에 우라노스와 가이아의 하늘과 땅의 경계가 미묘해졌고 금술이 미친듯이 좋았다. 우라노스는 점점 더 가이아에 대한 사랑이 깊어졌고 그리고 어느 덧 거대한 사건 하나가 터지면서 이 때부터 하늘과 땅의 경계가 생기기 시작했다. 바로 가이아가 키클로프스, 헤카톤케이르 등 끔찍한 자식들을 낳았기에 이 때부터 가이아와의 사이가 벌어지고, 때 마침 복수를 하려던 가이아가 아들 크로노스를 시켜 크로노스는 우라노스를 가이아에게 받은 낫 <하르페:Harpe>로 거세하여 그를 몰아내었다. 그리고 하늘과 땅은 더 이상 붙어버릴 수 없고 우라노스는 하늘로 치솟았다. 그 후에 하늘과 땅은 더 이상 접촉할 수 없었다. 이 사실을 알게 된 우라노스는 크게 분노하고 좌절하고 말았다. 그리고 잘리자마자 그는 크로노스를 비웃으며, 아들에게 아버지가 "지금 나와 같은 상황으로 너도 훗날에 자식에 의해서 파멸을 맞이할껏이다!" 라고 저주를 내리고 고통속에서 발악을 하고 밖으로 뛰쳐나갔다. 그리고 그의 성기와 어머니인 가이아의 땅에 그의 액이 떨어지고 가이아의 자궁속으로 들어가자 신기하게도 가이아는 싫어도 어쩔 수 없이 우라노스의 마지막 아이들을 임신하였다. 바로 기간토마키아 전쟁의 주인공이자 강력한 전쟁을 일으켰던 기가스, 끝까지 저주하고 복수하는 잔인한 에리니에스, 물푸레나무요정인 멜리아데스를 가이아가 낳았고 바다에 그의 잘려진 양물이 떨어지자 하얀 거품이 일면서 아프로디테가 태어났다고 한다. 이로소 우라노스의 집권기가 끝나고 더 이상 하늘은 땅과 붙어있을 수 없었으며, 하늘과 땅의 경계가 생겼다.

부인 및 연인과 아이들[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