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럽의 인구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유럽의 인구20세기에 들어서면서 이미 6억을 넘어섰다. 근대로부터 1950년대에 이르기까지는 세계인구의 1/4를 차지하였으나, 이후 유럽의 출생률 둔화와 제3세계의 폭발적 인구 증가로 인해 현재에는 1/7 수준으로 떨어졌다. 이런 추세가 지속된다면 2050년때 유럽의 인구는 세계인구의 1/12 수준으로 떨어질 것이라고 한다. 서유럽을 기준으로, 인구의 증감을 살펴보면, 1100-1350년에 걸친 장기적인 인구 증가, 1450-1650년의 또 다른 증가, 그리고 다시 1750년 이후의 새로운 증가를 들 수 있다. 특히 이 마지막 경우는 앞의 경우들과 달리 더 이상 인구 증가 후에 인구 감소가 뒤따르지 않았다. 따라서 우리는 서로 유사한 세 번의 긴 생물학적 팽창기를 보게 된다. [1]

유럽 각국의 인구규모[편집]

러시아의 인구가 1위로 가장 많고, 그 뒤를 독일, 프랑스가 따르고 있다. 유럽의 인구는 1990년대 초까지만 해도 러시아, 독일, 이탈리아, 영국, 프랑스의 순서였다.

(2005년 기준)

  1. 러시아러시아 1억 4340만 명
  2. 독일독일 8240만 명
  3. 프랑스프랑스 약 6080만
  4. 영국영국 약 6030만
  5. 이탈리아이탈리아 5810만
  6. 우크라이나우크라이나 4742만
  7. 스페인에스파냐 4000만
  8. 폴란드폴란드 3810만
  9. 루마니아루마니아 2169만
  10. 네덜란드네덜란드 1600만

유럽 각국의 출산율[편집]

(2005년 기준) 유럽 각국의 출산율은 60년대 이래, 특히 90년대에 급속히 떨어졌다. 그러나 최근에는 2002년을 최저점으로 하여 출산율이 조금씩 오르고 있다.

북유럽 및 서유럽[편집]

대체로 1.6~1.8 수준을 유지하고 있어서, 유럽에서는 비교적 출산율이 높은 지역이다. 특히 2005년 기준으로 아이슬란드합계출산율이 인구대체수준인 2.1에 근접해 있으며, 아일랜드프랑스 또한 1.9를 상회한다.

중부유럽[편집]

독일어권 국가들(독일, 스위스, 오스트리아등)은 1.3~1.4 정도로 출산율이 낮은 편이다. 특히 폴란드, 체코, 헝가리 등의 과거 공산권 국가들은 체제변혁 이후 출산율이 급격히 떨어져서 현재도 합계출산율이 1.2~1.3 수준이다.

남유럽[편집]

스페인, 이탈리아, 그리스 등의 남유럽은 전통적으로 출산율이 높은 지역이었으나 20여 년 전부터 급격히 낮아졌다. 현재는 합계출산율이 약간 반등하여 1.25~1.4 수준이다.

동유럽[편집]

1980년대 말의 체제변혁 이후 출산율이 급격히 낮아져 한때 1.05~1.1 수준까지 내려간 국가도 있었으나, 경제회복과 함께 조금씩 반등하여 현재는 1.2~1.4 수준이다. 그러나 그 중에서도 라트비아, 리투아니아, 우크라이나, 벨로루시, 슬로베니아등은 1.2를 겨우 넘기는 수준이다.

인구가 감소 중인 나라[편집]

(2005년 기준)

(이민을 제외할 경우) (괄호 안은 자연증가율)

관련항목[편집]

참고 문헌[편집]

주석[편집]

  1. 페르낭 브로델 (1995). 〈제1장 수(數)의 무게〉, 《물질문명과 자본주의Ⅰ-1 일상생활의 구조 上》, 주경철 옮김, 서울: 까치, 23쪽. ISBN 89-7291-083-X “서유럽의 경우에 다소간 정확한 시점을 잡으면, 1100-1350년에 걸친 장기적인 인구 증가, 1450-1650년의 또 다른 증가, 그리고 다시 1750년 이후의 새로운 증가를 들 수 있다. 특히 이 마지막 경우는 앞의 경우들과 달리 더 이상 인구 증가 후에 인구 감소가 뒤따르지 않았다. 따라서 우리는 서로 유사한 세 번의 긴 생물학적 팽창기를 보게 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