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르주아지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부르주아지(프랑스어: bourgeoisie)는 원래 중산층이란 뜻이었으나 마르크스주의 이후 현대에는 자본가 계급을 뜻한다. 형용사형은 부르주아(프랑스어: bourgeois)이다.

어원과 역사[편집]

프랑스어로 ‘성(城)’을 뜻하는 bourg에서 유래한다. 부를 축적한 계급은 안전하고 윤택한 성내에 살고 그렇지 못한 계급은 위험하고 척박한 성외에서 살았으므로 생긴 명칭이다. 이 유래를 좇아 부르주아는 자본가 계급을 뜻하게 되었고 반의어는 무산자를 뜻하는 프롤레타리아이다.

이 사람들은 근대 자본주의가 발전하면서 등장했고프랑스 혁명 역사에서는 영세한 상인이나 일용직 노동자인 민중과 기득권층(로마 가톨릭 교회 성직자[1], 왕족, 귀족) 사이의 제3계층을 뜻하였다. 민중과 달리 재산과 학식이 있었지만 기득권층의 권력을 장악하지 못했기 때문이다.

유럽 부르주아혁명으로 기득권층이 몰락한 이후에는 자본가라는 이름으로 산업혁명 시대를 지배하는 계급이 되었고 노동자 계급와 갈등 탓에 사회주의에 도전받는다. 동음이의어로 다크 부르주호, 부르주호가 있다.

자본력을 토대로 한 부르주아는 기존 귀족과 갈등이 상존하였으며 부르주아혁명을 이용해 귀족의 세력이 축소되는 계기를 초래했다. 영국의 부르주아혁명은 부르주아계급과 귀족계급의 타협을 초래했는데 프랑스 혁명은 귀족계급의 철저한 타도로 귀족계급의 급속한 축소를 초래한다.

같이 보기[편집]

주석[편집]

  1. 여기서 말하는 로마 가톨릭 교회 성직자는 추기경 같은 고위 성직자를 말한다. 오히려 로마 가톨릭 교회 신부 중에는 사목을 이용해 빈곤층의 곤란을 이해하는 꽤 진보답게 사유하는 이 사람들도 있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