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본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경제학[편집]

경제학에서, 자본(資本)은 매우 다양한 의미로 쓰이는 개념이다. 일반적으로는 축적된 즉 많은 양의 화폐나, 토지·공장과 같이 생산의 밑거름이 되는 생산 수단을 말한다. 또, 자본은 돈(인간의 노동을 구매할 수 있는 권한)을 더 많이 획득하고자 할 때 사용되는 부(인간의 노동을 구매할 수 있는 권한이 축적되어 있는 상태)를 말한다. 경제학 상의 자본에는 기본자본 · 부가자본(기본자본과 부가자본을 합하여 자기자본이라 함) 및 외래자본(타인자본)이 있는데, 이 중에서 법률(상법)상의 자본금에 해당하는 개념은 자기자본만이다. 경제상의 개념인 부가자본은 대한민국 상법에서 준비금으로 규정하고 있으며(대한민국 상법 458조~461조), 외래자본 중 장기차입금의 일부는 상법에서 사채(社債)로 규정하고 있다(상 469조~516조의10).[1]

법학[편집]

상법학에서, 자본 또는 자본금(stated capital, 독일어: Grundkapital)은 주식회사등의 기업을 설립할 때 투자자, 즉 주주들이 출자하는 금액을 기준으로 하여 계산한 일정한 액수를 말한다.

주석[편집]

  1. 정찬형, 《상법강의(상)》(제15판, 2012). 박영사. 612쪽.

같이 보기[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