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품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상품(商品)이란 시장에서 매매되는 재화용역을 말한다.

경제주체의 필요에 의해 시장에서 거래될 수 있는 것이라면 유형, 무형을 가리지 않고 상품이라 할 수 있다. 소매품을 취급하는 시장에서는 특히 제품을 가리키는 말로 쓰인다. 제조업에서 상품은 원재료완성품을 가리키는 말로 쓰이기도 한다. 상업에서는 매장에서 판매하는 모든 재화를 상품이라 한다.

상품의 종류[편집]

상품은 크게 재화용역으로 구분되며 형태에 따라 유형 상품과 무형 상품으로 나뉘기도 한다.

유형 상품[편집]

일상에서 사용되는 일반적인 의미의 상품은 가게할인매장 등에서 팔리는 소매품을 가리킨다. 구두, 모자, 식재료소비자가 일상 생활에서 필요로 하는 재화가 주종을 이룬다. 소매품은 대부분 일정한 유통단계를 거쳐 매장에서 판매되는 것이 일반적이었으나 최근에 들어 온라인 거래 등 새로운 방식의 시장이 성장하고 있다.

무형 상품[편집]

주식, 보험 등의 금융상품, 업무의 대행, 법률 자문, 물품의 배달과 같이 편의를 제공하는 용역 등이 무형 상품이다.

시장[편집]

상품이 거래되는 곳을 시장이라 한다. 시장은 거래되는 상품의 종류에 따라 소매시장, 증권시장과 같이 불린다.

이데올로기별 관점[편집]

마르크스주의[편집]

고전적인 정치경제학, 특히 카를 마르크스의 《자본론: 정치경제학비판》에서는 상품을 인간의 노동력에 의해 생산되고 시장에서 팔기 위해 만들어진 생산물로 본다. 여기에는 물품과 용역이 모두 포함된다. 그리고 인간의 노동력 자체와 예술 작품, 천연 자원 등과 같이 시장을 위해 생산된 것이 아니며 재생산할 수 없는 것들조차도 가치와 무관하게 상품으로 취급된다.

마르크스는 노동가치설을 이용하여 무엇이 재화의 경제적 가치를 창출하는지를 파악하고자 하는 각도에서 상품을 분석하였다. 이 문제는 아담 스미스와 데이비드 리카도, 요한 로트베르투스 등에 의해서도 광범위하게 논쟁이 되어 왔다.

경제학에서 가치와 가격은 동일한 의미가 아니므로, 시장 가격에 대한 가치의 특정한 관계를 이론화하는 것은 [모호한 표현]자유주의 경제학과 마르크스주의 경제학 양쪽 모두에서 쉽게 결론을 내기 힘든 문제로 남아 있다.[출처 필요]

자본주의[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