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쓰리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灘のけんか祭り。姫路市

일본의 축제마쓰리(일본어: 祭・祭り まつり)[1]는 신령 등에 제사를 지내는 의식이다. 혹은 본래의 축제에서 발생한 것으로 이벤트, 페스티벌이라고 할 수 있다.

개요[편집]

'마쓰리'라는 말은 '제사를 지내다'의 명사형으로, 원래는 신에게 제사를 지내는 것을 말하며 그 의식을 가리키는 말이기도 하다. 이 의미로의 '마쓰리'는 현재에도 지진제[2],기원제의 형태로 남아있다.

일본 신화에 나오는 아마노이와토(일본어: 天岩戸 あまのいわと)[3]의 앞에서 하는 제사가 일본에서 가장 오래된 것으로 알려져 있다. 초기의 마쓰리는 사람들의 눈에 띄지 않는 비밀스러운 장소에서 이뤄지는 경우도 있었다. 오늘날에도 중심이 되는 의식을 한정된 사람들 끼리만 모여서 하는 마쓰리도 일부 남아있다.

현재 일반적인 의미로써의 마쓰리는 신사나 절을 주체 혹은 무대로 하는 경우가 많다. 의식에서는 풍작, 풍어, 사업번창, 무사고, 무병장수, 가내안전 등을 빈다. 또는 이것들의 성취를 감사하며 지내는 것도 있고, 다섯 가지 명절등 연중행사가 발전되기를 기원하기 위한 것이나 위인을 기리기 위해서 행하는 것 등 여러 가지가 있다. 이런 목적에 따라서 개최 시기나 행사의 내용이 아주 다양하고 같은 목적, 같은 신에 대한 마쓰리이더라도 취향이나 전통에 따라, 지방이나 지역에 따라 크게 차이 나는 경우도 많다.

일본의 3대 마쓰리 : 간다 마쓰리, 기온 마쓰리, 덴진 마쓰리

도호쿠 지방[편집]

간토 지방[편집]

주부 지방[편집]

긴키 지방[편집]

주코쿠・시코쿠 지방[편집]

규슈 지방[편집]

일본 각지의 유명한 전통 축제[편집]

도호쿠 지방[편집]

간토 지방[편집]

주석[편집]

  1. 마쓰리, 마츠리 등으로 표기하기도 한다.
  2. 건축 등 토목 공사를 할 때, 그 공사의 안전을 비는 뜻으로 지신(地神)에게 지내는 제사
  3. (일본 신화에서)高天原에 있었다는 바위굴의 문
  4. 독특한 풍습을 지닌, 색다른 축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