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가우스인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가가우스 족(Gagauz)는 주로 몰도바에 거주하는 투르크계 민족이다.

거주 국가[편집]

몰도바의 가가우스족은 17만 명 정도로, 몰도바 인구의 약 4%를 차지한다. 불가리아, 우크라이나(오데사 주, 자포리자 주), 러시아(주로 카바르디노발카르 공화국), 루마니아, 터키, 캐나다, 브라질, 불가리아, 카자흐스탄, 우즈베키스탄, 키르기스스탄, 그리스, 마케도니아 공화국, 벨라루스, 라트비아, 에스토니아, 그루지야 등에도 거주하고, 총 인구는 30만 명이다.

언어 및 문화[편집]

투르크어족에 속하는 가가우스어를 사용한다. 일부는 러시아어를 사용하기도 한다. 투르크계 민족이나 대다수가 동방 정교회신자로, 이슬람교를 믿는 투르크계 민족과는 다르다.

몰도바의 가가우스족[편집]

몰도바 국내의 가가우스족은 주로 남부(가가우지아 공화국)에 집중해 있고, 소련 해체가 진행되는 1990년가가우스 소비에트 사회주의 공화국을 선포했고 몰도바 소비에트 사회주의 공화국으로부터의 독립을 선언했다. 몰도바가 소비에트 연방으로부터 독립한 뒤에도, 가가우스인의 분리 운동은 계속 되었지만 결국 1995년에 "가가우스 지역의 법적 지위에 관한 법률"이 제정되어, 가가우스인 거주 지역을 가가우지아 공화국으로 자치권을 주는 것으로 해결되었다.

러시아의 가가우스족[편집]

러시아에 거주하는 가가우스족들은 2002년 조사에서 1만2,200명이었다. 주로 카바르디노발카르 공화국에 거주하나 모스크바에는 1만 명이 거주한다. 일부는 다른 지역(튜멘 주 — 2,600명)에 거주한다(1,600명이 한티만시 자치구에 거주함)[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