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털:화학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Welcome to Chemistry Portal
Gnome-applications-science.svg
화학 포털에 오신 것을 환영합니다!

화학물질의 성질, 조성, 구조, 변화 등에 대해서 연구하는 자연과학의 한 분야로 정의됩니다.

화학은 이미 존재하는 물질을 이용하여 특정한 목적에 맞는 새로운 물질을 합성하는 길을 제공하며, 이는 농작물의 증산, 질병의 치료 및 예방, 에너지 효율 증대, 환경오염 감소 등 여러 가지 이점을 제공합니다.

자세히 읽기...

Nuvola filesystems services.png 알찬 글
앙투안 로랑 드 라부아지에
앙투안로랑 드 라부아지에(Antoine-Laurent de Lavoisier, 1743년 8월 26일 ~ 1794년 5월 8일)는 프랑스화학자이다. 근대 화학의 아버지라 불린다. 그는 뛰어난 실험가였으며 화학 이외의 다른 방면에서도 뛰어난 능력을 발휘하여 여러 공직에 있기도 하였다. 그는 연소에 대한 새로운 이론을 주장하여 플로지스톤설을 폐기하면서 화학을 크게 발전시켰고, 산화 과정에서의 산소의 역할이나 산화나 호흡 간의 정량적인 유사점 등을 발견하기도 하였다. 또한 그는 화학 반응에서의 질량 보존의 법칙을 확립하였으며 원소화합물을 구분하여 근대 화합물 명명법의 기초를 마련하였다. 화학에 정량적인 방법을 도입한 최초의 학자 중 한명이기도 하다. 라부아지에의 새로운 연소 이론은 산소와 연관된 여러 가지 반응에 적용되었으며 호흡, 발효, 부패 등의 현상을 설명하는 데도 도입되었다. 또한 새로운 이론의 도입은 수많은 새로운 염기, 그리고 의 발견으로 이어졌다. 수많은 화합물을 정리하기 위해서는 체계적인 방법이 필요하였으며 이는 곧 화학적 명명법 정리로 이어졌다. 이와 함께 원소의 개념 역시 확장되어 재정립되었다. 이러한 체계의 확립은 근대화학의 기초를 이루었으며, 이를 ‘화학 혁명’이라고 칭하기도 한다.
Nuvola apps kalzium.png 이 주의 화합물
Acetone-3D-balls.png

아세톤(Acetone), 다이메틸 케톤(Dimethyl ketone) 또는 프로판온(Propanone)은 가장 간단한 형태의 케톤이다. 화학식은 CH3COCH3이며, , 알코올, 에테르와 잘 섞인다. 분자량은 58.08, 어는점은 -94.6°C, 끓는점은 56.5°C, 비중은 0.792이다.

아세톤은 아주 중요한 용매중 하나이며 플라스틱이나 셀룰로오스 도료 제작에 널리 쓰인다. 아세틸렌을 녹여 저장하는 용도로도 사용된다. 유기 합성의 원료로도 사용되며 아세톤으로부터 생성되는 대표적인 화합물다이아세톤 알코올이다. 다이아세톤 알코올용매, 시너 등으로 사용된다. 실생활에서는 과 유기용매 모두에 대해서 잘 녹는다는 성질을 이용하여, 페인트와 같이 로 세척되지 않는 물질을 세척하는데 사용된다. 인화성이 강한 물질이기 때문에 취급에 주의해야 하며, 장기적인 피부 접촉은 심한 염증을 일으킬 수 있다.
Stylised atom with three Bohr model orbits and stylised nucleus.svg 이 주의 원소
산소(酸素, 영어: oxygen)는 화학 원소의 하나로 원소 기호O(←라틴어: Oxygenium)이고 원자 번호8이다. 상온에서는 맛이나 빛깔, 냄새가 없가 없는 기체 상태로 존재한다. 공기의 주성분으로, 지구 뿐 아니라 우주 전체에 걸쳐 다른 원소와 공유 결합된 상태로 널리 퍼져 있다. 유리 산소(산소 분자, O2)가 처음으로 지구 대기에 나타난 것은 고원생대로, 혐기성 생물(세균고세균)의 물질 대사 과정의 부산물로 만들어졌다. 유리 산소의 등장은 그 당시의 대부분의 생물을 멸종으로 몰고 갔으나 반대로 산소를 이용하는 새로운 생물들이 진화하는 계기가 되었다. 산소는 대부분 광합성 작용으로 만들어지는데, 약 4분의 3은 대양식물성 플랑크톤조류가, 나머지 4분의 1은 육상 식물이 만든다.
Nuvola apps edu science.svg 이 주의 화학자
아메데오 아보가드로(Amedeo Avogadro, 1776년 8월 9일 ~ 1856년 7월 9일)은 이탈리아물리학자, 화학자이다. 본명은 로렌초 로마노 아메데오 카를로 아보가드로 디 콰레그나 에 디 세레토(Lorenzo Romano Amedeo Carlo Avogadro di Quarequa e di Cerreto)이다. 아보가드로는 아보가드로의 법칙으로 가장 널리 알려져 있다. 처음에 이 법칙은 주목을 받지 못하였으나 아보가드로 사후 1860년 스타니슬라오 칸니차로카를스루에의 화학국제회의에서 아보가드로의 법칙에 대한 연구 결과를 발표함으로써 주목받기 시작하였다. 아보가드로는 이 논문에서 존 돌턴원자론에 입각하여 1808년에 발견된 조제프 루이 게이뤼삭기체 반응의 법칙을 기초로 하여 원자론을 더욱 발전시키기 위해 노력하였다. 아보가드로는 기체 반응의 법칙을 토대로 하여 같은 온도와 같은 압력 하에서 같은 부피의 기체는 같은 수의 입자를 포함하고 있다는 주장을 하였다.
Nuvola filesystems camera.png 이 주의 그림

One litre of Platinum.jpg
백금괴 1리터.
Nuvola apps kalzium.png
Saturday.PNG
Q space.svg
Icon Mathematical Plot.svg
Stylised atom with three Bohr model orbits and stylised nucleus.svg
과학 천문학 우주 개발 수학 물리학
Allosaurus LeCire.jpg
Nuvola apps kweather.png
Gnome-applications-science.svg
Cyclone Catarina from the ISS on March 26 2004.JPG
Nuvola apps biology.png
공룡 날씨 화학 태풍 생물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