염기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염기(鹽基, base)는 수용액에서 수산화 이온을 내거나[1] 수소 이온을 흡수하는 물질의 성질을 말한다. 흔히 알칼리[2]라고 부르며 에 대응되는 물질로 서로 중화반응을 일으켜 을 만든다. 대부분의 염기는 금속 산화물이다. 염기는 전해질이며 대체로 쓴맛이 나며, 손에 닿으면 단백질을 녹이는 성질 때문에 미끈거린다. 염기 물질은 보통 수소이온지수가 7 이상이다. 예를 들어, 강한 염기인 수산화 나트륨(NaOH), 수산화 칼륨(KOH), 수산화 칼슘(Ca(OH)2), 약한 염기인 암모니아수(NH4OH)가 있다.

아레니우스의 정의[편집]

스반테 아레니우스는 물에 녹아서 수산화 이온 OH과 양이온 B+으로 전리되는 물질을 염기(base)라고 정의하였다.

브뢴스테드-로우리의 정의[편집]

브뢴스테드는 산-염기 반응에서 수소이온을 받아들이는 분자 또는 이온이라고 정의하였다.

루이스의 정의[편집]

루이스는 염기가 고립 전자쌍을 주는 화학종이라고 정의하였다. 아레니우스가 정의한 산 (화학)과 염기도 루이스의 정의로 설명할 수 있다. 참고로 루이스의 정의는 매우 포괄적인 정의라고 할 수 있지만, 모든 산,염기 이론을 설명할 수 있는 것으로 오해할 수 있다. 브뢴스테드-로우리 정의로 설명할 수 있었던 산 물질이 루이스 정의에서는 염기로 작용할 수 있다. 따라서 브뢴스테드-로우리 정의에 의한 산,염기가 모두 루이스 산이나 루이스 염기가 될 수 있는 것은 아니다. 대표적인 예로 물은 브뢴스테드-로우리의 정의에 의해 산, 염기로 모두 작용할 수 있지만 루이스의 정의에 의한다면 물 자체는 루이스 염기로만 작용할 수 있다.

주석[편집]

  1. 에탄올(C2H5OH)은 분자 내에 OH를 가지고 있지만, 수용액에서 OH을 내놓지 못하므로 염기가 아니다.
  2. 물에 녹는 염기만 알칼리라고 부른다.

바깥고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