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이동

"시버족"의 두 판 사이의 차이

1,420 바이트 추가됨 ,  3년 전
태그: m 모바일 웹
태그: m 모바일 웹
 
== 역사 ==
시버라는 명칭에 대하여, 혹자는 [[몽골어]] 'Sibege'. 즉 생울타라생울타리(生籬)·난붕(欄棚)·보루(堡壘)의 의미가 있다고 한다. 이는 어쩌면 정확할 지도 모른다. 금대에 일찍이 그 일대에 변장(邊墻)이 설치되어 이들 여진인들이 바로 그 변장을 지키기 위하여 이 지역으로 옮겨져서 몽골인들을 방어하였는데, 몽골인은 이 때문에 이 지역에서 변장을 진수하는 여진인들을 'Sibege'라고 하였을 가능성이 많다. 세월이 오래된 뒤, 이들 여진인들도 자신 스스로 시버(錫白)이라고 일컫게 되었다.<ref>孫進己, 《東北民族源流》, 黑龍江人民出版社, 249쪽</ref> 반면에 시버가 만주족과 갵은 [[퉁구스]]계이고 그 이름이 '수세미풀'을 의미하는 [[만주어]] 'Sibe'에서 유래했다는 이견도 있다.<ref>이훈, 《만주족 이야기》, 너머북스, 406쪽</ref>
 
[[역사]]의 [[문헌]]상으로 시버에 대한 한자음역(漢字音譯)은 십여 가지나 되며, 현재는 석백(錫伯)이란 두 글자로 확정되었다. 우리가 객관적으로 그 족원(族源)을 연구·토론해 보면, 선비(鮮卑)가 석백(錫伯)의 선세(先世)라는 믿을 만한 명확한 증거 자료를 찾을 수 없다. 이와는 반대로, 도리어 석백(錫伯)이야 말로 명대 [[여진]]의 후예라는 믿을 만한 증거를 찾을 수 있다.<ref>趙展, 《對皇太極所謂諸申的辨正》</ref>
 
이때까지 시버는 코르친 [[몽골]]에 예속되어 있었는데, [[청 제국]]이 [[루스 차르국]]과 [[네르친스크 조약]]을 체결하여 국경선을 확정지은 뒤, 긴장을 늦추지 않고 부족민을 팔기로 편제하는 정책을 계속 진행시킴으로서, 시버족은 [[1692년]]부터 [[청 제국]]은 코르친으로부터 시버족에 대한 지배권을 이양받아 시버인 장정 1,500명을 병사로 선발해서 30개의 좌령(Niru)로 편제한 후 궈왈차(Gūwalca)의 장정 500명으로 이루어진 10개의 좌령과 함께 [[길림성]] 부여현에 위치했던 버두너 일대에 집결시켰다. 이후 시버족들은 버두너뿐만 아니라 [[치치하르]]와 [[길림]]에도 병사로 배치되었다. [[1699년]]부터 [[1701년]]까지 시버족 다수는 팔기로 편제되어 [[북경]]과 [[성경]] 등지로 이주되었다. 그리고 일부 시버족은 버두너 일대와 [[송화강]] 하류역의 코르친 고를로스기의 영지내에 거주하면서 팔기에 편제되지 않고, 주방팔기의 관할도 받지 않으면서 경사의 [[만주족]] 왕공들의 지배를 받으며 그들에게 물고기를 잡아 바치는 임무를 수행했다.<ref>이훈, 《만주족 이야기》, 너머북스, 409~411쪽</ref>
 
[[1758년]]에 [[청 제국]]은 반세기가 넘는 오랜 시간 충돌해 온 [[중가르]]를 마침내 멸망시켰다. 이 지역은 청의 새로운 영역인 [[신강]]이 되었고, 이 광대한 영역을 지배하기 위해 신강 각지에 주둔지를 설치하기 시작했다. 이후 [[몽골]] 차하르, 솔론, [[다우르]]가 신강 북부를 제어하는 일리 일댕 주둔군으로 영구 파병되었고, 심지어 한인 군대인 녹영에서도 주둔군이 선발되었다. 그리고 시버족도 영구 파병군으로 선발되었는데, [[1764년]], [[만주]] 지역의 20세 이상 40세 미만의 용맹과 활쏘기 실력이 뛰어난 시족 병사 1,020명과 가족 3,275명이 일리의 주둔군으로 차출되었다. 이들은 [[성경]에서 조상의 사당에 지사를 지내고 남아있을 친인척들과 작별인사를 나누었다. 이들은 일리강 남안의 바투몽커 지역에 주둔지를 배정받았다. 시버족은6개의 좌령으로 편성되어 일리강 남부에 설치된 수비대와 초소인 카룬에서 근무했다. 이들은 병역의 의무외에 자신들이 먹고 살 농지를개간하고 경작해야 했다. 더욱이 시버족은 신강 남부의 호탄, 카쉬가르 등의 [[무슬림]] 지역에 있는 주둔지에 3년씩 파견 근무를 나가야 했다.<ref>이훈, 《만주족 이야기》, 너머북스, 412~413쪽</ref>
 
많은 시버족은 만주[[팔기]]로 편입되었지만 시버영(Sibe Kūwaran)으로서 독자적인 군대 조직을 유지했고, [[만주어]]와 [[만주 문자]]를 사용하였지만 완전히 만주족화되지 않고, 시버족의 독자적인 정체성을 유지했다.<ref>이훈, 《만주족 이야기》, 너머북스, 406쪽</re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