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라족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살라르족(撒拉族, Sǎlá Zú)
인구 104,503
거점 중국 중국 칭하이성
중국 중국 간쑤성, 신장
언어 살라르어
종교 이슬람교, 불교
관련민족 터키인, 튀르크족

살라르족(Salarlar, 중국어: 撒拉族, 병음: Sǎlá Zú)은 중국 소수민족 중의 하나로 중국 정부에 의해 공인된 56개의 소수민족 중 38번째로 많은 민족이다. 조상은 터키에 사는 터키인과 밀접한 관련이 있다. 대부분 칭하이 성의 쑨화 살라르족 자치 현과 화룽 후이족 자치현, 간쑤 성 등에 집중 분포한다.

이들의 선조는 오구즈 튀르크이며, 티베트족한족후이족들과 교차 결혼을 하였다. 이들은 전형적인 농사를 지었으며, 이슬람교을 신봉한다.

역사[편집]

살라르족은 13세기 몽골이 원나라를 세울 때부터 중국 칭하이 성에서 살아왔다. 칭기스칸의 정복 시기부터 호라산의 살리르족으로 알려져 왔으며 이들은 몽골 군대에서 용병 노릇을 하였다.

문화[편집]

살라르족의 전통의상은 이 지역의 이슬람교도들과 매우 유사하게 보인다. 남자들은 보통 수염을 기르고, 하얀 상의를 위에 입고, 흑 또는 백의 모자를 쓴다. 젊은 여인들은 중국식 밝은 색 계통의 옷을 입는 데 익숙해져 있고, 기혼녀는 흑백의 전통 베일을 쓴다.

언어[편집]

살라르어는 크게 두 줄기의 방언그룹이 있다. 이러한 차이는 지리적인 영향으로 인해 중국과 티베트에 각각 영향을 받았기 때문이다. 또 다른 곁가지는 위구르어카자흐어가 있다. 그러나 지금은 사라족 1/3 정도만 살라르어를 사용할 줄 안다. 중국어 이외에도 많은 살라르족들이 티베트어를 말할 줄 안다. 살라르어는 표기할 수 있는 문자를 가진 언어이지만, 좀처럼 사용되지 않는다. 살라르어는 터키어와 매우 유사하다.

같이 보기[편집]

바깥 고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