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벤크족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에벤크족 (Evenki, 鄂温克族)
Evenk.jpg
인구 약 67,000명
거점 러시아 러시아
중국 중국
몽골 몽골
언어 러시아어, 에벤크어
관련민족 오로촌족, 퉁구스족
주거 형태전통 가옥은 나무를 원뿔 모양으로 나란히 세우고, 그 위에 여름에는 자작나무 껍질, 겨울에는 모피를 둘러치고 윗부분에 연기 구멍을 만들어 놓은 집에서 생활하였으나, 지금은 목조 가옥을 이용하는 사람들이 많다.

에벤크족(러시아어: Эвенки, 중국어: 鄂温克族)은 시베리아중국 북부에 사는 민족이다. 러시아에서는 한때 오로촌족과 함께 퉁구스(Tungus)로 불렸는데, 이는 야쿠트족 말로 타타르족을 이르는 말이다.

예전에는 종족 명칭으로서 퉁구스(Tungus) 외에, 오로촌(Orochon/Oroqen), 비랄(Birar/birachen), 마네길(Manegir/manjagir), 솔론(solon) 등 여러 부족의 호칭이 있었으나, 현재는 예벤키(Evenki)를 공식 명칭으로 한다. 예벤키(Evenki)는 '어웡키'[əwəŋki]의 러시아어식 발음을 따른 것으로 생각되며, 러시아에서는 러시아어화된 발음을 따라 종족의 자칭을 하는 경우도 드물지 않다. 본래 바이칼호(Baikal) 인근에서 발원하여 현재 시베리아와 중국 동북지구 북부에 분포하는 소수 민족으로 인종적으로는 북방 몽골로이드 인종으로서 중간 키에 황백색 피부, 흑색 직모가 특징이다. 고유어는 에벤크어(EVN)로 알타이어족 퉁구스어군 북방계에 속한다.

분포 지역[편집]

분포 지역은 동쪽은 태평양 오호츠크 해(Okhotsk) 연안, 서쪽은 오비 강(Ob)과 이르티슈 강(Irtysh)에 이르는 광범위한 지역으로 시베리아 면적의 약 70%에 해당되며, 예니세이 강(Enisei) 동쪽의 동시베리아(Siberia) 전역과 중국 동북지구 북부, 몽골 북부, 연해주 북부 등에 거주하는데 생업 형태와 거주 지역에 따라 크게 남·북 어웡키로 구분한다.

생활상[편집]

남부는 바이칼호 동쪽, 중국 및 몽골의 북동부 지역에서 소와 말의 목축과 농업에 종사하며 상대적으로 안정되어 있다. 북부는 수렵과 순록 사육을 하며 사육한 순록은 운송 수단으로 이용하며, 식량은 주로 수렵과 어로에 의존한다. 수렵 대상은 주로 야생 순록, 고라니, 노루, 곰 등이며, 모피 교역을 위해 담비와 다람쥐 등을 사냥한다.

주거 형태[편집]

전통 가옥은 나무를 원뿔 모양으로 나란히 세우고, 그 위에 여름에는 자작나무 껍질, 겨울에는 모피를 둘러치고 윗부분에 연기 구멍을 만들어 놓은 집에서 생활하였으나, 지금은 목조 가옥을 이용하는 사람들이 많다.

전통 사회[편집]

전통적으로 부계 씨족 사회로서 동일 씨족의 결혼은 금지되었는데, 17세기 러시아인과 접촉 이후 새로운 사냥터, 유목지를 찾기 위한 이동과 러시아인, 중국인 등의 영향으로 19세기에는 혼인 규정을 제외하고는 씨족 조직은 대부분의 기능이 상실되었다.

종교관[편집]

샤머니즘(shamanism), 정령숭배, 토테미즘(totemism) 등의 종교관이 있다. 샤먼(shaman)은 여러 개의 가죽끈, 종, 방울, 구슬, 금속판 등으로 장식한 의상을 걸치고 순록 가죽의 북을 쳐서 정령(精靈)과 교신하며 치료와 예언 등을 하였고, 토테미즘으로는 수렵의 성공을 기원하는 곰 축제를 중시하였다.

현대[편집]

러시아의 어웡키 인[편집]

예전에 러시아의 어웡키 인들은 퉁구스 족으로 알려졌다. 2002년 기준으로 러시아에 약 36,000명이 분포하며, 에벤키 민족관구(民族官區)가 형성되어 있다.

중국의 어웡키 인[편집]

2만6,000명의 어웡키 인들이 중국에 살고 있다. 이중 2만3,000명이 내몽골 자치구후룬베이얼 지역의 하이라얼에 거주하고 있다. 에벤키족 자치기(自治旗)가 형성되어 있다.

몽골의 어웡키 인[편집]

약 3,000명 정도가 분포한다.

한국의 주장[편집]

2005년에 이홍기한국 서울대 의대교수는 「한-러시아 유라시아 문화 포럼」으로 「한국인은 북방 몽골로이드(Mongoloid)의 【에벤키】족과 남방원주민의 피가 혼합되어서 형성된 민족」이라고, 독자적인 설(說)을 주장했다. 조선 민족의 선조라고도 일컬어져 말이나 문화가 닮아 있는, 캔 교수에 의하면 「한국어의 기원이 퉁구스(Tunguse)어라고 하는 학설을 후원할 수 있는 실체적 증거가 발견된, 게다가 많은 연구가 필요하다」라고 하는 것. 교수는 또, 【에벤키】인과 한국인의 인종적 유사성과 관련, 「몇 년인가 앞에 DNA검사를 위해서 【에벤키】인의 머리털을 서울대학에 건네 준 적이 있지만, 아직 연구 결과는 들을 수 없었다. 【에벤키】인들도 우리들(한국인)과 같이 몽골 반점이 있어, 표정도 닮아 있다」 모두 이야기했다. 또 바이칼 이웃의 소수민족 「【에벤키】족」은 현재까지 「아리랑」과 「소매치기 난」이라고 하는 단어를 사용하고 있어, 시베리아 원주민의 유전자와 한국인의 유전자형을 분석한 결과, 약70%이 전형적인 몽골로이드(Mongoloid)의 유전형을 보였다. 부계를 알려 주는 Y염색체의 경우, 시베리아 원주민은 주로 O형, 남아시아 원주민은 C·D형. 한국인은 O형과 C·D형이 혼합되어 있다라고 한다. 이홍기【소루】대 의대교수는 「한국인은 북방 몽골로이드(Mongoloid)의 【에벤키】족과 남방원주민의 피가 혼합되어서 형성된 민족」이라고 주장했다.

관련 민족[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