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동등처행중서성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한국의 역사
韓國史
Gyeongbokgung Palace.png
v  d  e  h

정동등처행중서성(征東等処行中書省)는 원나라고려를 복속게 한 후에 설치한 출선기관으로 원나라의 행정 기관인 행중서성 중 하나였다. 이 기관은 설치 초기의 주 목적은 일본 원정 준비였다. 흔히 정동행성이라고 줄여서 부르며, 일본행성(日本行省)·정동성(征東省)으로도 불렸다. 흔히 이 기관이 설치된 시기를 원 간섭기[1](元 干涉期)라 한다.

개요[원본 편집]

쿠빌라이남송 공략의 준비를 진행시키는 한편, 이어서 복속게 한 고려를 통해 남송과 통상관계를 맺고 있었던 일본에도 몽골에 복속할 것을 요구했다. 그러나 일본의 가마쿠라 막부는 이를 거부했고, 쿠빌라이는 남송과 일본이 연합하여 원나라에 대항하는 것을 막기 위해 출병한다(원나라의 일본 원정).

1274년 제1차 일본 원정에서 대마도, 이키노시마, 규슈다자이후 주변을 석권하는 데에서 그친 원나라의 세조(世祖)는 1280년(충렬왕 6년) 정동등처행중서성을 설치하고 제2차 일본 정벌을 준비하여 실행에 옮겼으나 실패하자, 1282년(충렬왕 8년) 드디어 폐지하였다. 그 후 제3차 정벌 계획이 진행됨에 따라 1283년(충렬왕 9년) 다시 설치했다.

원래 일본 정벌은 고려-원 연합군으로 시도하였으므로 충렬왕이 정동행성의 중서좌승상(中書左丞相)·행중서성사(行中書省使)에 임명되었다. 일본 정벌이 포기된 후에도 그대로 존속되어 공민왕 때까지 남아 있었다.

고려 국왕은 원나라로부터 정동행성의 좌승상직 또는 우승상직을 받았으나 정동행성은 형식적인 존재에 지나지 않았다. 이후 원나라는 고려를 직·간접적으로 지배를 하면서 정동행성을 통하여 고려에 간섭하려고 했으나 고려 군신의 반대에 봉착하여 큰 효과를 보지 못했다.

70여 년간 존속된 정동행성은 원나라의 쇠퇴와 고려의 국권 회복 운동으로 끝을 맺게 되었다. 공민왕 5년(1356년) 당시 정동행성의 대표기관인 이문소(理問所)를 혁파함으로써 정동행성은 폐지되었다.

원의 간섭[원본 편집]

일본 원정[원본 편집]

고려가 원나라와 강화를 맺은 후에 당한 첫 시련은 일본 정벌이었다. 일찍부터 원나라는 고려를 통하여 일본의 조공(朝貢)을 받기를 원하였다. 한편 남송 공략에 대한 전략으로서 해상을 통하여 송나라와 교통이 빈번한 고려와 일본을 이용하려 한 것 같다.

제1차 원정은 1274년(충렬왕 즉위년)에 행해졌다. 고려의 김방경은 중군장(中軍將)이 되어서 원군과 함께 출전하였으나 이 원정은 실패하였고, 1281년(충렬왕 7년)의 제2차 원정마저 태풍으로 인하여 실패하고 말았다. 두 차례에 걸친 원정은 고려에 막대한 피해를 가져왔으며, 농민들이 이 새로운 동원으로 입은 참상은 형언키 어려운 것이었다.

고려 왕실의 변질[원본 편집]

그러나 이보다 더 중요한 것은 원나라로 말미암아 초래된 고려 왕실의 변질이었다. 당시 원종은 병력을 빌려 임연(林衍) 부자를 타도하고 삼별초의 난을 진압하였으며, 왕권 강화를 위해 원나라 제실(帝室)의 공주를 정비(正妃)로 삼았고, 그 비의 몸에서 난 아들을 원칙으로 왕을 삼았다. 말하자면 고려는 원나라의 부마국(駙馬國 또는 속국屬國)이 되었다. 이 후에 역대 왕은 세자로 있을 때에는 독로화(禿魯花, 볼모)로서 북경에 머물다 즉위하게 되었다. 또한 왕은 몽골식 이름을 갖게 되고 몽골식 변발(辮髮)과 의복을 입었으며, 또 몽골어를 사용하다시피 하였다. 원 황제가 고려왕을 즉위 시키거나 폐위 시키기도 하였고, 사형이나 귀양을 보내기도 했다.

이제 고려의 왕은 독립된 자주국의 통치자가 아니라 원 제국의 제후가 되었으며, 고려 왕실도 따라서 그 격이 낮아졌다. 왕은 조(祖)나 종(宗)을 붙여서 묘호(廟號)를 지을 수가 없게 되었고, 그 대신 ‘왕(王)’자를 사용하게 되었다. 게다가 원나라에 대한 충성심의 뜻으로 ‘충(忠)’자를 덧붙였다. 짐(朕)은 고(孤)로, 폐하(陛下)는 전하(殿下)로, 태자(太子)는 세자(世子)로, 선지(宣旨)는 왕지(王旨)로 격하되었다. 왕위의 폐립(廢立)을 원나라가 좌우하는 일이 많았다. 관제도 많이 축소·개편·폐합되어, 충렬왕 때는 3성(三省)이 통합되어서 첨의부로, 도병마사가 도평의사사로 개칭되었다. 또 이부(吏部)·예부(禮部)를 합쳐서 전리사(典理司)로, 호부(戶部)는 판도사(版圖司), 병부(兵部)는 군부사(軍簿司), 형부(刑部)는 전법사(典法司)로 하였으며, 공부(工部)는 없앴다. 한때 충선왕은 이 관호(官號)를 복구시키려고 하였으나 실패했다.

왕조의 유지[원본 편집]

이러한 변화에도 불구하고 고려 왕조는 유지할 수 있었다. 원나라는 정동행성을 통하여 고려에 간섭하려고 하기도 했으나 고려 군신의 완강한 반대로 실패하였다. 원나라는 또 고려의 영토에 쌍성총관부, 동녕부를 두었고, 제주에 탐라총관부를 설치했는 바 고려는 쌍성총관부를 제외하고는 이를 되돌려 받았다.

조공 요구[원본 편집]

원은 여러 명목을 붙여서 고려에 금·은·포백(布帛)·곡물·인삼·해동청(海東靑, ) 등 경제적인 징구(徵求)를 하였고, 심지어는 처녀·환관(宦官)을 요구하기도 하였다. 해동청의 징구에 응하여 널리 설치된 응방(鷹坊)은 여러 가지 폐단을 낳았다. 이리하여 농민은 고려와 원나라에 이중 부담을 짊어지게 되었다. 그 결과 농민은 유민이 되어 소극적인 반항을 보이기도 했다. 그러나 이러한 가운데서 고려의 귀족은 막대한 농장을 소유하게 되고, 유민을 모아다가 이를 경작시켰다.

심양왕[원본 편집]

원과의 사이에 야기된 새로운 정치 문제는 남만주 일대를 관할하는 심양왕과의 관계였다. 이러한 고려 왕족의 심양왕 임명은 그 지방에 거주하는 고려민의 통제에 편할 뿐만 아니라, 또한 고려를 견제하게 하려던 것이다. 그 결과 고려 왕과 심양왕 사이에 대립이 발생하였다. 이러한 것은 원나라가 바라던 이이제이(以夷制夷) 정책이 그 목적을 달성하였음을 말하여 주는 것이며, 원나라의 대(對)고려 정책에서 주목되어야 할 점의 하나이다.

원나라로 부터 주권 회복과 개혁 추진[원본 편집]

고려 사회의 문제를 바로잡기 위한 개혁정치는 원나라 세력을 축출하기 전에도 시도되었으나 성과를 거둘 수 없었다. 1298년에 충렬왕으로부터 선위를 받은 충선왕은 즉위 교서를 통해 인사 행정 및 토지 겸병의 문제 등 국정 전반에 대한 개혁의 의지를 천명하였다. 그는 정방을 폐지하고 사림원(詞林院)을 설치하여 개혁정치를 추진하는 한편 전반적인 관제도 개정하였다. 그러나 부원 세력이 중심이 된 기득권 세력의 책동과 원나라의 간섭에 따라 그가 폐위되고 충렬왕이 다시 즉위함으로써 개혁 정치는 실패하고 관제 개혁도 원점으로 돌아가고 말았다. 충목왕(忠穆王) 즉위(1344년) 후에는 개혁 전담부서인 정치도감(整治都監)이 설치되어 개혁이 추진되었으나(1347년), 역시 부원 세력의 방해와 원나라의 간섭으로 실패하고 말았다.

중앙 정부의 정치는 표류하고 있었지만, 사회적으로는 새로운 사회주도층인 신흥 사대부층(신흥양반)이 성장하고 있었다. 가중되는 수탈로부터 살아남기 위한 농민들의 자구 노력이 기울여지는 가운데 신흥사대부들의 새로운 농서(農書)의 편찬 등에 힘입어 농업기술의 발달이 이루어짐으로써 농업생산이 증가하였다. 지방에 생활기반을 둔 중소지주층이었던 신흥사대부들은 농업생산력의 증가로 새로운 경제적인 힘을 갖게 되었다. 신흥사대부들은 선대가 지방의 향리 출신인 경우가 많았다. 그들은 과거에 급제하거나 군공(軍功)을 쌓아 문무품관리직을 획득하였으며, 사상적으로는 신유학(新儒學), 즉 성리학의 소양을 갖춘 지식층이었다. 이들은 점차 중앙에 진출하여 세력이 확대되고 있었으며, 사회문제의 개혁을 열망하였다.

1351년 공민왕이 즉위하여 원세력을 축출하면서 개혁은 본격화되었다. 공민왕은 정방을 혁파함으로써 인사행정을 정상화하고 신흥사대부들을 기용하였다. 또한 그는 전민변정도감(田民辨整都監)을 설치하여 토지겸병과 양민의 불법적인 노비화를 바로잡는 개혁에도 착수하였다. 공민왕 5년(1356년)에는 기철(奇轍) 등의 부원세력들이 처단되고, 정동행성의 이문소(理問所)가 혁파되었으며, 쌍성총관부 지역이 무력으로 수복되었다. 또한 원나라의 압력으로 변경된 관제의 대부분이 3성·6부 등 본래의 관제로 일단 복구되었다. 공민왕은 이처럼 원나라에 정면으로 맞서는 한편, 원나라에 반기를 들고 새로이 일어난 명(明)나라에 사신을 파견하여 친명정책을 취하였다.

친원 세력의 축출은 이루어졌지만, 토지겸병과 양민의 불법적인 노비화 등에 대한 개혁은 권문세족의 반발로 인해 성공을 거두지 못하였다. 그리고 이 시기에 고려는 원나라에서 반란을 일으켰다가 패퇴한 홍건적(紅巾賊)의 두 차례에 걸친 침구(1359년·1361년)를 격퇴하고 원나라의 침공도 물리치긴(1363년) 했지만, 공민왕이 개혁을 추진하는 데는 역시 부담이 되었다.

공민왕은 재위 14년(1365년)부터 기득권층과 연결되지 않은 한미한 출신의 승려 신돈(辛旽)을 기용하여 과감한 개혁정치를 추진하였다. 권신들이 정권에서 축출되고, 신흥사대부 출신들이 대거 기용되었다. 또한 다시 설치된 전민변정도감이 활성화되어 권문세족이 탈취한 토지들이 원래의 주인에게 반환되고, 노비로서 억울함을 호소하는 이들이 양민으로 해방되기 시작하였다. 그러나 개혁을 이끌던 신돈이 권문세족들의 반발과 자신의 실책으로 제거되고, 공민왕마저 의문의 시해를 당함으로써(1374) 이 개혁도 실패로 끝났다. 이처럼 공민왕의 내정개혁은 실패로 돌아갔지만, 그 과정에서 신흥사대부들이 중앙정계에 대거 진출하여 세력을 키움으로써 다음 단계 개혁의 밑바탕이 되었다.

각주[원본 편집]

  1. 1270년부터 1356년까지의 시기로서 원나라고려의 내정에 간섭하던 충렬왕 때부터 공민왕 초기까지를 일컫는다.

같이 보기[원본 편집]

Heckert GNU white.svgCc.logo.circle.svg 이 문서에는 다음커뮤니케이션(현 카카오)에서 GFDL 또는 CC-SA 라이선스로 배포한 글로벌 세계대백과사전의 내용을 기초로 작성된 글이 포함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