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별초의 난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삼별초의 난
교전국
고려 삼별초 원나라

삼별초의 난(三別抄의 亂, 1270년 ~ 1273년)은 고려-몽골 전쟁이 끝나고서 삼별초제국 몽골(원나라)에 대항해 일으킨 항쟁이다. 삼별초의 대몽항쟁(三別抄의 對蒙抗爭)이나 삼별초의 항쟁(三別抄의 抗爭)으로 불리기도 한다.

배경[편집]

원래 삼별초는 봉기하기 전에는 고려 조정의 휘하에 있었다. 또한 삼별초는 최씨무인정권의 사병 집단이었고 군부독재를 유지하는 역할을 했다. 몽골이 고려를 침략하자 최씨무인정권1232년강화도로 천도하고서 몽골의 침략에 맞섰다. 하지만 기반이 허약한 고려는 잦은 반란에 직면한다. 반란 중 일부는 평정되었지만, 북부 지역의 반란 무리는 몽골로 이탈하고 그 영토는 제국 몽골에 병합되었다. 또한 최씨무인정권이 붕괴당하고 고려 원종과 원종에 기생한 일단의 문신을 비롯한 신료들은 제국 몽골에 항복하였다. 그 후 무인 정권에게서 정치권력을 빼앗은 원종은 결국 1270년(원종 11년) 삼별초를 해산하라는 명령을 내렸다. 그러나 배중손이 이끄는 강화도의 삼별초는 제국 몽골에 예속된 고려 원종의 조정에 반기를 들고 봉기하였다.[1][2]

경과[편집]

애초 고려 무인 정권의 사병 집단이면서 대몽 항쟁에서 선봉에 섰던 삼별초는 고려와 몽고 사이의 강화(講和)와 굴복을 못마땅하게 여겼고 개경 환도가 발표되자 즉각 반기를 들었다. 삼별초 지유(指諭) 배중손과 야별초(夜別抄) 지유 노영희(盧永禧) 등은 항쟁을 결의하였다. 배중손을 지도자로 추대하고 강화도와 육지와의 교통을 끊었으며, 왕족인 승화후 왕온[3]을 왕으로 추대하여 관부(官府)를 설치하고 관리를 임명하여 반몽정권(反蒙政權)을 수립했다.[1]

그러나 이탈자가 속출하여 경계가 어렵게 되자 함선 일 천여 척을 징발하여 강화도의 재화와 백성을 모두 싣고 강화도를 떠나 서해안 요지를 공략하면서 남하하여 진도에 이르렀다. 그곳에 불변하고 오래가는 근거지를 두고 용장사를 행궁으로 삼았다. 그 뒤 용장사 주변에 산성을 쌓고 관아도 세웠으며, 제법 도읍지의 면모를 갖추고 삼별초는 활발하고 힘차게 움직였고 고려의 유일한 정통 조정이라고 주장했으며[2] 일본과 연계하고자 외교도 전개했다. 당시 진도와 그 인근 지역에는 과거 최씨무인정권이 소유한 농장이 그때까지도 대규모로 존재했다. 그것과 동시에 경상도전라도 지방의 세곡이 수도로 운송되는 길목에 진도가 있었고 이것은 세곡으로 운반되는 식량과 자금을 자체 군량으로 사용할 수 있는 요충지였다.[1]

또한 남해안과 각 도서·나주·장흥에서 동으로는 마산·김해·부산 등까지, 북으로는 전주에까지 출병하여 집압군을 격파하고 위세를 떨쳤으며, 그해 음력 11월에 이르러 삼별초군은 제주도까지 점령하였는 등[1] 1271년 초까지 집압군과의 전투에서 여러 차례 승리하면서 개경 조정을 위협하였다.

그러나 1271년(김진관 12년) 음력 5월 진압군이 세 방향(좌군·중군·우군)에서 진도를 침략한다. 삼별초는 진도의 관문인 벽파진에서 중군을 막는 데 주력했지만, 삼별초가 중군을 방어하는 동안 좌군과 우군이 배후와 측면에서 기습하였다.[1] 진도 정권이 수립된 지 9개월 만에 진도는 함락당하였다. 혼란에 빠진 삼별초는 순식간 무너졌고 배중손은 남도석성에서 전사하였다. 그러나 1271년 말, 삼별초의 김통정 장군이 지휘하는 잔여 세력은 탐라(제주도)로 거점을 옮겨 계속 항쟁하였다. 탐라에서의 삼별초는 처음 1년간 자체 조직 정비와 방어 시설의 구축에 주력하였고 이후 약 반년간 전라도 연안에서 군사 활동을 전개하여 그 세력이 충청도경기도 연안까지 확대되었으며, 개경 근처까지 군사 활동을 전개하였다. 그러나 제국 몽고와 진압군의 침략으로 1273년 원종 14년 음력 4월 탐라에서 결사 항전하던 삼별초도 무너지고 말았다.

결과[편집]

고려[편집]

삼별초의 항쟁은 고려 대몽항전의 최후를 장식한 것으로서 그 후 고려는 14세기 중반까지 원나라의 간섭에 시달렸다. 그러나 당시 고려 백성 중에서 삼별초를 지지하는 사람들이 많이 생겼다.

원나라[편집]

몽골은 탐라총관부를 설치하여 1273년부터 1290년까지 탐라를 직할하고 다루가치를 두어 다스렸으며, 1277년(충렬왕 3)에는 목마장을 설치하여 자신들의 마필 수요를 충당했다.

일본[편집]

오키나와[편집]

최근 삼별초가 오키나와로 이동하여 류큐왕조의 역사에 크게 기여한 것으로 보는 견해가 있다. 이른바 삼별초의 오키나와 이동설이다. 12세기 초까지 오키나와는 수렵하고 채집하면서 생활하는 사회였으나 갑자기 1200년대 후반에 큰 변화를 겪어 각지에 축성하여 점차로 류큐왕국에 묶이는 동향이 발생하였다. 즉 삼별초가 왔으리라고 예상되는 때 이후로 100여 개가 넘는 성이 생긴 것과 한반도의 축성술과의 유사성을 상대로 삼아 류큐대학교 고고학 교수들도 고려의 삼별초 같은 외부 문명 유입 가능성을 언급한다. 또한, 류큐왕국에 발견된 고려 기와들에 계유년과 고려와장이라고 쓰였으며 1273년은 진압군에 전멸되었다고 알려진 해로 계유년이고, 오키나와와 진도의 수막새 기와 문양이 동일한 등 삼별초의 오키나와 이동설을 뒷받침하는 근거가 발견되고 있다. 15세기에는 명과 왜의 독점 무역권을 따내고 16세기에는 대만과 베트남과 인니와 교역하여 고려와 같은 해상 왕국이 되었다.

삼별초는 왜 일본이 아니라 오키나와로 이주했느냐에 대한 연구도 진행되고 있는데, 이 부분은 당시 탐라의 삼별초의 출병 요청에 倭에서 회답받지 못하자 같은 편이 아니라고 판단해서 다른 곳으로 이동한 것 같다는 의견과 함께, 탐라에서 버린 물건들이 해류를 타고 오키나와 해변에 쌓이는 걸 보면 탐라에서 철군해 해류를 타고 십여 일 후 오키나와에 도착하지 않았을까 싶다는 해류학적인 연구 결과도 있다.

평가[편집]

오늘날 삼별초의 난은 외세 침략에 완강히 대항한 국가 영웅으로 추앙받는다. 다만 무인 사병 집단의 저항 정도로만 보는 일부 시각도 존재한다. 1978년 삼별초의 난을 기리려는 기념물이 제주도에 세워졌다. 진도에 있는 용장산성 같은 유적지는 관광지로 유지된다.

읽을거리[편집]

각주[편집]

  1. 박남일 자유기고가 (2008년 2월 13일). “호국항쟁의 화신이 되다”. 조선일보. 2008년 12월 11일에 확인함. 
  2. 이철영 (2004년 9월 14일). “[이철영의 전라도 기행 33] 진도 삼별초 항쟁 - 진도에서 여자는 남자의 미래다” (HTML). 오마이뉴스. 2008년 12월 11일에 확인함. 
  3. 承化侯(?-1271) 王溫은 고려朝 왕족으로서 고려 현종의 팔대손이고 永寧公 王綧의 長兄이다. 1270년 원종 11년에 원종 자신과 원종에게 기생하는 일단의 문신들이 정권을 거머쥐려는 목적을 달성하고자, 고려가 오랜 對몽戰을 종식하게 하려고 開京으로 환도한다는 명목을 내세울 때, 이것을 반대하던 三別抄의 裵仲孫 ·盧永禧 등에 의하여 고려 왕으로서 추대되었다. 이 삼별초를 따라 강화도를 뒤로 하고 전라도 珍島로 옮겨 결사 항전하였으나 익년 진압군에게 대패하여 아들 王桓과 함께 元의 장수 洪茶丘에게 피살했다.

참고 자료[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