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철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기철(奇轍, ?~1356년)은 고려 후기의 문신, 정치인으로 친원파 권문세족의 일원이었다. 원나라 순제의 황후였던 기황후의 친정 오빠였다. 본관은 행주이며, 몽골식 이름은 바얀 부카(Bayan Buka, 伯顔 不花)이다.

생애[편집]

기철은 누이동생이 원 혜종의 황후가 되어 태자 아유르시리다르를 낳자, 기황후와 원을 중심으로 하여 친원파 세력을 결집하여 남의 토지를 빼앗는 등의 권세를 부렸고, 조일신, 권겸, 노책 등과 연합하여 권력을 잡고 국정을 농단했다. 원나라로부터 관직을 받았는데, 1340년에는 정동행성(征東行省) 참지정사(參知政事)를 거쳐 요양행성(遼陽行省) 평장정사(平章政事)에 임명된 뒤, 대사도(大司徒)에 이르렀다. 고려에서도 정승에 임명된 뒤 덕성부원군(德城府院君)에 봉해졌다. 또한 그 아비인 기자오가 원나라로부터 영안왕에 책봉되었으므로, 원나라에서는 행주 기씨 일족을 고려에 사는 황실의 일원으로 보았으며, 기철은 영안왕의 후계자로서 왕작을 받은 이로 대우하였다. 원나라에서 치르는 공식행사에서 고려왕과 동급이거나 더 우대받았으므로, 원나라는 물론 고려에서의 위세가 매우 컸다. 1356년 고려에서 궁궐 연회에 참석했다가 공민왕의 명령으로 들어가자마자 권겸과 함께 체포되어 철퇴를 맞아 처형당했고, 아들 기유걸, 조카 욀제이부카(Öljei Buka,完者不花)도 모두 죽임을 당했다.

가계[편집]

기철이 등장한 작품[편집]

같이 보기[편집]

각주[편집]

  1. 언부전서(讞部典書) 이행검(李幸儉)의 딸
  2. 흥왕사에 숨어있다 처형됨.
  3. 요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