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가사와라 방언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오가사와라 방언(일본어: 小笠原方言)은 오가사와라 제도에서 사용되는 일본어방언이다. 오가사와라 제도에는 하치조 섬 출신자들이 다수 이주했기 때문에 하치조 방언(일본어: 八丈方言)의 영향이 크다. 주요 공통점으로는 어휘와 악센트형이 1형 악센트라는 점을 들 수 있다. 오가사와라 제도는 본래 부터 일본의 영토가 아니라 유럽인, 미국인 및 태평양 각제도의 여러 민족들이 이주해서 살던 섬이었다. 이들은 영어와 카나카어를 사용하다가 오가사와라가 일본령으로 편입되자, 일본에 귀화, 일본어를 습득하기 시작했으나, 패전 후 미군 점령기에는 다시 영어 교육을 받았다. 이 때문에 이들 일본인 이외 민족의 후손들이 말하는 일본어에는 영단어, 숙어 및 영어 발음의 일본어 등이 섞여 들어가 일종의 크리올이 형성되었다. 도쿄 도립대학 교수 다니엘 롱과 같이 오가사와라 방언을 크리올로 분류하는 학자도 있다. [1]

태평양 전쟁 말기부터 패전및 미군정기를 거쳐 섬이 일본에 반환될 때까지 도민들은 본토로 이송되었다. 그 사이 표준어와 이송된 본토 지역의 방언이 오가사와라 도민들에게 영향을 주었을 가능성이 있으나, 이 부분에 대해서는 자세히 연구된 바가 없다. 현재 오가사와라에서 사용되는 말은 거의 도쿄 공통어와 비슷하다. 

참고 문헌[편집]

  1. “小笠原諸島における言語接触の歴史”. 2009년 2월 23일에 원본 문서에서 보존된 문서. 2009년 3월 29일에 확인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