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성 (1344년)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안성(安省, 1344년1421년)은 고려조선 초의 문신이다. 본관은 광주(廣州). 초명은 안소목(安少目). 자는 습지(習之)‧일삼(日三), 호는 설천(雪泉)‧천곡(泉谷)이다.

고려 우왕 초 생원에 합격하고, 1380년(우왕 6) 식년문과에 동진사(同進事)로 급제하여 보문각직학사(寶文閣直學士)를 거쳐 상주판관이 되었다.

1411년(태종 11) 참지의정부사(參知議政府事)로 정조사(正朝使)가 되어 명나라에 다녀와 1413년 사헌부 대사헌을 지냈다.[1]

1419년(세종 1) 개성 유후사 유후(留後)에 제수되었다. 1421년 안성(安省)이 졸하니, 조회를 3일 동안 폐하고, 종이 70권을 부의로 내리고, 시호를 사간(思簡)이라고 내렸으니, 그전 과실을 뉘우치는 것을 사(思)라 하고, 평이(平易)하여 남을 헐뜯지 않은 것을 간(簡)이라 하였다.[2]

각주[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