류염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류염(柳琰, 생몰년 미상)은 고려조선 초의 문신으로, 본관은 진주(晉州)이다.

생애[편집]

음보(蔭補)로 판관(判官)을 지내다가, 1383년(우왕 9) 병과(丙科) 2등으로 과거에 급제하였다.[1]

1388년(창왕 즉위년) 좌부대언(左副代言)으로 있었는데, 같은 해 즉위한 창왕(昌王)이 서연(書筵)을 개설하자 좌대언(左代言) 권근(權近), 성균대사성(成均大司成) 정도전(鄭道傳)과 함께 서연시독(書筵侍讀)에 임명되었다.[2]

그러나 이듬해 김저(金佇)와 변안열(邊安烈)의 옥사로 우왕(禑王)과 창왕 부자가 서인(庶人)으로 강등되었을 때, 장인인 문하시중(門下侍中) 이림(李琳) 등과 함께 연루되어 유배되었다.

1391년(공양왕 3) 공양왕(恭讓王)의 어머니인 국대비(國大妃) 왕씨(王氏)의 생일을 맞아 사면되었다.[3]

이후 조선조에 들어와, 1402년(태종 2) 도관찰출척사(都觀察黜陟使) 제도가 복구되자 전라도(全羅道)의 도관찰출척사에 임명되었다.

1417년(태종 17) 판한성부사(判漢城府事)에 임명되었고, 이듬해 판진주목사(判晉州牧事)로 재임 중 사헌부(司憲府)로부터 군인을 함부로 뽑고 기생들과 함께 사냥을 갔다는 등의 탄핵을 받았으나, 태종(太宗)이 그와 동년(同年)이라는 이유로 그를 비호하여 죄를 면하게 되었다.[4]

이후 관직이 이조판서(吏曹判書)·홍문관대제학(弘文館大提學)·예문관대제학(藝文館大提學)·지경연성균관사(知經筵成均館事)·동지춘추관사(同知春秋館事)에 이르렀고, 사후에는 청백리(淸白吏)에 녹선되었다.

시호는 문간(文簡)이다.[5]

가족 관계[편집]

  • 증조 - 류욱(柳栯)[6] : 도첨의찬성사(都僉議贊成事)·판민부사(判民部事)·상호군(上護軍), 양화공(良和公)
    • 조부 - 류인비(柳仁庇)[5] : 밀직제학(密直提學)·상호군
      • 아버지 - 류혜손(柳惠蓀)[5] : 문하평리(門下評理), 안간공(安簡公)
      • 어머니 - 현복군(玄福君) 권렴(權廉, 1302년 ~ 1340년)의 5녀[6]
        • 동복 동생 - 류찬(柳瓚)[6] : 군자소감(軍資少監)
        • 이복 동생 - 류향(柳珦)[6] : 군자감(軍資監)
        • 이복 동생 - 류전(柳瑱)[6] : 현감(縣監)
        • 부인 - 문하시중(門下侍中) 이림(李琳, ? ~ 1391년)의 장녀[3][6]

각주[편집]

  1. 『고려열조등과록』
  2. 《고려사》 「신우전」
  3. 《고려사》 「공양왕세가」
  4. 『태종실록』
  5. 『류순선 묘지명』
  6. 『씨족원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