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수량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박수량(朴守良, 1491년 ~ 1554년)은 조선 중기의 문신이자 정치가이다.

전라도 장성현 소곡 출신으로, 본관은 태인(泰仁)이고, 자는 군수(君遂)이다.[1] 한성판윤(漢城判尹) · 우참찬(右參贊)을 지내고 청백리(淸白吏)에 녹선되었다. 시호는 정혜(貞惠)이다.

생애[편집]

박수량은 1491년 (성종 22) 전라도 장성현 소곡(小谷)에서 아버지 박종원(朴宗元)과 어머니 이씨(李氏) 사이에서 둘째로 태어났다. 어릴적에 고을 선생 김개(金漑) 학사(學士)에게 수학하였다. 침착하고 근면하여 일찍이 한 글자도 마음놓고 지나가질 않았다.

1513년 (중종 8) 진사시에 합격하고, 이듬해 1514년 (중종 9) 별시 문과 을과에 급제하여 성균관에 들어가 광주(廣州) 주학(州學) 분교관(分敎官)이 되었다. 광주 목사(廣州 牧使) 십청헌(十淸軒) 김세필(金世弼)은 일찍이 국학에서 사제간(師弟間)으로 있을 때, 정신을 쏟아 묻기를 좋아하는 그를 특별히 사랑하였는데, 이때에 문장을 논하고 학문을 강론하는 것을 게을리 하지 않았다.

1515년 (중종 10) 승문원에 들어와 부정자, 박사(博士)에 이르고 계급은 선무랑(宣務郞) 성균관전적(成均館典籍), 예조좌랑(禮曹佐郞), 사간원정언(司諫院正言)에 전임되었다가 외직(外職)으로 나가 충청도사(忠淸都事) 겸 춘추관 기주관(兼春秋館記注官)이 되어 '손중돈'(孫仲暾)을 보좌하였으며, 임기가 차자 형조정랑(刑曹正郞)으로 옮겨 관직(館職)을 겸하기를 예전과 같이 했다. 사헌부지평, 병조정랑, 병조정랑으로 옮겼다가, 승문원부정자를 거쳐 지평·헌납·장령·사간을 역임했다.

1525년 (중종 20) 늙은 부모 봉양을 위해 지방 외직을 청하여 고부 군수(古阜 郡守)로 나갔으며, 이후 3년이 되어 부친 상(喪)을 당하였다. 상복(喪服)을 벗자 헌납(獻納)에 임명되었고 장령(掌令), 봉상시 첨정(奉常寺僉正), 사간(司諫), 사도시 부정(司寺副正)을 역임하였다.

1531년 (중종 26) 사성(司成)으로 있다가 어머니 봉양을 위해 또 사임하고 보성 군수(寶城郡守)로 나갔다가 1년이 넘어 사예(司藝)로 돌아와 또 사성 및 내섬시정(內贍寺正), 군기시정(軍器寺正)이 되었다.

1534년~1535년 함경도 경차관(咸鏡道敬差官)이 되어, 안원보권관(安原堡權官) 전주남(全周男)이 야인(野人)들에게 결박당하여 소와 말을 주고 풀려난 사실을 알고도 보고하지 않아 투옥되었다 풀려났다.

1536년 (중종 31) 승문원판교 겸 춘추관편수관을 역임하고, 이어 통정대부로 승진해 병조참지·동부승지 겸 경연참찬관, 수찬관(修撰官)을 지내고 좌승지로 옮겼다. 이어 가선대부 호조참판에 임명되었다. 같은 해 부모 봉양의 귀양(歸養)을 청하여 나주목사(羅州牧使)에 제수되고, 의항(蟻項)공사 찰리사(察理使)를 겸했다. 승정원 동부승지에 제수되었다.

1537년 (중종 32) 함경도 관찰사(咸鏡道觀察使)로 나가 세 번 병환을 이유로 사직한 끝에 군직(軍職)으로 개정하였다가 얼마 안 되어 한성부 우윤(漢城府 右尹), 동지중추 부사(同知中樞 府事), 공조 참판(工曹 參判)이 되었고, 그 뒤 또 호조참판(戶曹參判)으로 옮기었다.

1539년 (중종 34) 도총부 부총관(都摠府副摠管)으로 있다가 다시 예조참판(禮曹參判)이 되었고, 또 어머니 봉양 걸양(乞養)을 청하여 담양부사(潭陽府使)에 제수되었다. 거기서 3년이 다 되도록 눌러앉아 어머니를 모시었다. 이때 어머니가 이질을 앓아 위독하자 몸소 약을 달이느라 수십일 간 허리띠를 풀지 않았고, 대변을 맛보아가며 약을 써서 병환이 나았다.

1542년 (중종 37) 어머니 상을 당하여 예를 지켜 한 걸음도 묘려(墓廬) 밖을 나가지 않았고 복을 벗고서도 오히려 애절해 마지않았으며, 장형(長兄)이 있음으로써 혼백(魂帛)을 받들고 스스로 따랐다. 그리고 삭망(朔望)의 재계와 제사에는 그 정성과 공경을 다했다. 3년상을 마치자 조정의 명령이 누차 내렸으나, 편두통을 앓고 또 귀가 어두워 출사하지 아니하였다.

1544년 (중종 39) 전라도 관찰사 송인수(宋麟壽)가 영광군에 순찰 나가, 기영정(耆英亭)에서 판중추부사(判中樞府事) 송흠(宋欽)을 위한 잔치를 베풀면서 전라도에서 재상(宰相)이 된 사람 중에, 소탈하고 담박한 사람으로는 송흠(宋欽)을 제일로 치고, 그 다음은 박수량(朴守良)을 친다고 평가하였다. 이러한 세간의 평에 힘입어 이후 그는 다시 천거되어 높은 자리에 중용되었다.

1546년 (명종 1) 특명으로 상호군(上護軍)에 제수되고 '청백리'(淸白吏)에 녹선되었다. 자헌대부(資憲大夫) 지중추부사(知中樞府事)에 올랐으니, 청덕(淸德)을 상(賞)한 것이었다. 그래서 한성판윤(漢城判尹)·형조판서를 지냈다.

1550년 (명종 5) 의정부우참찬(議政府右參贊) 겸 지경연(知經筵) 의금(義禁) 춘추사(春秋事) 오위도총관(五衛都摠管)에 제수되었다. ≪중종실록≫·≪인종실록≫의 편찬에 참여하였다.

1551년 (명종 6) 전라관찰사를 의망(擬望)하는데 높은 계급으로 민심을 진복(鎭服)할만한 이를 추천하여, 바로 공에게 명하여 경직(京職)을 띤 채 겸임하게 하였다. 홍섬(洪暹)등과 더불어 33인의 한 사람으로 '청백리'(淸白吏)에 다시 녹선되었다.

1552년 (명종 7) 1년 만에 조정으로 들어와 도총관(都摠管)을 겸하고 재차 한성부판윤에 임명되었다가 우참찬(右參贊)으로 돌아왔고, 호조 판서로 임명되었다가, 또다시 한성부판윤이 되었다.

1554년 (명종 9) 지중추부사(知中樞府事)로서 병이 들어 정월 경신(庚申)일에 향년 64세로 세상을 떠났다. 국가의 특별한 부의로 2월 병신(丙申)일에 발인(發靷)하여 장성현(長城縣)으로 돌아와 5월 경신(庚申)일에 호구(狐丘) 선영의 왼쪽 축좌 미향(丑坐未向)의 혈에 장사하였다.

그는 주세붕(周世鵬)과도 깊이 교유하였으며, 사람됨이 간이후중(簡易厚重) 근신조밀(謹愼稠密)하고 예법을 잘 지키고 효성이 지극하였다. 38여년의 관리 생활을 하면서 직책이 경상(卿相)의 지위에 까지 이르렀으나, 좋은 집한 채 마련하지 못할 정도로 청렴 결백하게 공직을 수행하다 한 섬도 못 된 곡식만 남기고 떠났다. 2회에 거쳐 청백리(淸白吏)에 녹선되었다.

일화[편집]

  • 일찍이 자제들에게 말하기를 "나는 본래 초야(草野)의 출신으로 외람되게 성은(聖恩)을 입어 판서(判書)의 반열에까지 올랐으니, 분수에 넘는 영광이다.[2]
  • 죽음에 이르러 후손들에게 "내가 죽거든 절대 시호(諡號)를 청하거나, 묘비를 세우지 말라"는 유언을 남겼다.

가족 관계[편집]

  • 고조부 : 박연생(朴衍生), 충무시위사대호군(忠武侍衛司大護軍), 원종공신(原從功臣)
  • 증조부 : 박문아(朴文雅), 어모장군 호분위대호군, 추증(追贈) 통정대부 좌승지 겸 경연수찬관
  • 조부 : 박현손(朴賢孫), 선략장군, 추증(追贈) 가선대부 병조참판 겸 동지의금부사
    • 부 : 박종원(朴宗元), 추증(追贈) 자헌대부 이조판서 겸 지의금부사
    • 모 : 이씨(李氏), 추증(追贈) 정부인
      • 부인 : 정부인(貞夫人) 무송 유씨, 행부사직 유옥로(庾玉輅)의 딸
        • 장자 : 박사우(朴思愚), 진사, 행의금부도사, 진안현감(鎭安縣監)
          • 손자 : 박상경(朴尙敬), 창평현령(昌平縣令)
          • 손자 : 박상근(朴尙謹), 거창현감(居昌縣監)
        • 차자 : 박사로(朴思魯), 풍저창(豊儲倉) 봉사(奉事)

사후[편집]

  • 1554년 (명종 9) 1월 대사헌 윤춘년(尹春年)이 "죽은 박수량(朴守良)은 청백(淸白)한 사람으로 서울에서 벼슬할 때도 남의 집에 세들어 살았는데, 본집은 장성(長城)으로 그의 가속(家屬)들이 상여를 모시고 내려가려 하나 그들 형편이 어려우니, 청백을 포장(褒奬)하여 사풍(士風)을 권려해야 한다."고 개진(開陳)하니, 명종이 "박수량은 청근(淸謹)하다는 이름이 있은 지 오래되었는데, 갑자기 이 지경에 이르렀으니 내 매우 슬프다며, 포장하는 것이 옳다" 하고, "집이 곤궁하여 상사를 치를 수도 없고 시골로 내려가는 것 역시 어렵다 하니, 일로(一路)에 관인(官人)들로써 호송케 하고 상수(喪需. 장사 비용)를 제급하고 증직(贈職)하는 것이 좋겠다."고 하였다.
  • 1554년 (명종 9) 1월 28일 사관은 "박수량의 염근(廉謹)은 남쪽 선비의 으뜸으로, 겉으로 청근한 듯하나 실상 안으로는 비루하고 천한 자들은 어찌 이마와 등에 땀이 흐르지 않았겠는가.”라며 가짜 청백리나 위선자들에게 일침을 가하는 논사를 하였다.
  • 1554년 (명종 9) 7월 25일 사관은 "박수량은 학문과 추향(趨向)에 있어서 주세붕 보다는 못하지만, 단지 청렴하고 소탈한 덕이 있었을 뿐이었다."고 논하였다.
  • 하서 김인후(金麟厚)는 그의 《묘지명(墓誌銘)》에 "공은 간이(簡易) 후중(厚重)하고 근신(謹愼) 조밀(稠密)하여 예법(禮法)을 잘 지켰으며, 스스로 이기는 것은 더욱 강하지만, 겸퇴(謙退)하여 마치 입은 옷을 이기지 못할 듯이 하였다. 문장이 있으나 드러내지 아니하고, 사람과 더불어 사귀되 정도에 지나친 친절은 하지 않았으며, 시골에 있을 적에도 오직 삼가서 늘 지족(止足)으로써 경계를 삼았다. 또 담양 부사(府使)로 있을 적에 모부인이 이질병에 걸려 중한 지경에 이르자 대변을 직접 맛보아 가며 병을 다스려 낫게 하는 등 살아 생전은 물론이요, 죽은 후에도 부모에 대한 효성(孝誠)이 지극하였다."고 하였다.
  • 또 《묘지명(墓誌銘)》에 "부음을 아뢰자 명종은 그를 위해 이틀 동안 정무를 철폐하고 예관(禮官)을 보내어 유제(諭祭)하였는데, 그 제문에 「속은 실상 유여(有餘)하나 겉으로는 부족한 척, 집엔 남은 곡식 없으니 더욱 아름답고 애석하다.」라는 말이 있었고, 유사(有司)를 명하여 특별히 예장(禮葬)하게 하였으며, 또 감사(監司)에게 명을 내려 그 집을 후히 돌보게 하였다. 이는 대개 경연관 윤춘년이 그 청빈에 감복되어 진강(進講)의 기회에 직접 계(啓)한 때문이었다."고 기록하고 있다.

상훈과 추모[편집]

「내가 죽거든 절대 시호(諡號)를 청하거나 묘비를 세우지 말라」는 유언을 남겼음에도 불구하고, 250여년이 지나 후손들이 시호도 주청하고 묘비도 세웠다.

  • 1786년 (정조 10) 2월 26일 : 후손 장성 유학 박승혁(朴承爀)이 시호 주청 - 불허(不許)[3]
  • 1786년 (정조 10) 9월 7일 : 후손 장성 유학 박승혁(朴承爀)이 시호 주청 - 불허(不許)[4]
  • 1788년 (정조 12) : 장성 모암서원(慕岩書院) 배향[5]
  • 1805년 (순조 5) : 시망(諡望)에 대해 하비(下批)하기를 '정혜(貞惠)'라 하였다.[6]
  • 1887년 (고종 24) : 신도비 건립 - 장성군 황룡면 금호리 호사 마을 묘역 입구[7][8]
  • 1888년 (고종 25) : 묘비 건립 - 장성군 황룡면 금호리 호사 묘 왼쪽[9]
  • 1941년 : 생가 청백당(淸白堂) 및 제실 중수 - 장성군 황룡면 아곡리 468번지(하남 마을)
  • 1941년 : 유허비 및 하마석 설치 - 장성군 황룡면 아곡리 296번지(하남 마을 입구)
  • 1945년 : 《아곡 실기(莪谷 實記)》 발간 - 후손 박봉구(朴鳳求)[10]
  • 1979년 : 장성 수산사(水山祠) 배향 - 장성군 황룡면 신호리 302번지[11]
  • 1985년 : 《청백리 아곡 박선생 실기》 발간 - 밀성박씨 정혜공파보(국역본)[12]

청백리 왜곡[편집]

작금에 와서는 그의 청백리를 너무 강조하려다보니, 안내 간판 및 인터넷 등에 검증되지 않은 내용들이 미화 수준을 넘어 역사 왜곡 수준으로 난무하고 있는 실정이다. 이는 자라나는 후세들에게 커다란 죄악 행위임을 알아야 할 것이다.

'99칸 한옥집'을 지어 하사해 주었다는 내용 : 명종이 그가 가난하게 사는 것을 보고 받고 "고향 하남골 양지바른 곳에 99칸 집을 지어주고 그 집을 '청백당(淸白堂)'이라 이름지어 주었는데, 정유재란 때 소실되었다."고 한다.
묘비 '백비(白碑)'를 골라 하사해 주었다는 내용 : 명종이 그의 죽음을 전해듣고 장례비와 함께 서해 바다 돌을 골라 하사하며, "그의 청백함을 새삼스럽게 비에 새긴다는 것은 오히려 누(累)가 될지 모른다."며, "글자를 새기지 않은 비를 세우도록 하였다."고 한다.

조선왕조실록등 어느 문헌(文獻)에도 청백리에 녹선된 신하에게 '99칸 한옥집'과 '백비(白碑)'를 하사해 주었다는 기록은 없다.

현재 그에 대한 문헌적 기록은 병화에 타버리거나 실전되어 전하지 않고 있으며, 다만 후세에 믿을 만한 것은 오직 하서 김인후의 《하서집(河西集)》에 실려 있는 《묘지명(墓誌銘)》 뿐인데, 묘지명 어디에도 이 같은 '99칸 한옥집'과 '백비(白碑)'를 하사해 주었다는 내용은 없고, 다만 "그의 품성은 신중하고 곧았으며, 예법(禮法)을 잘 지켰고, 검약하고 겸손하였으며, 효성이 지극한 사람이었으니, 후손들은 영원히 그의 착한 선행을 계승함에 힘쓰라."고 기록하고 있을 뿐이다.

1887년 연재(淵齋) 송병선(宋秉璿)이 찬한 신도비문 어디에도 이런 내용은 없고, 다만 하서 김인후의 《묘지명(墓誌銘)》을 근거로 비문을 작성하였으며, 후세에 믿을 만한 것은 오직 김하서 선생이 지은 비문으로 무엇보다도 귀중하다고 하고 있다.

최근 들어 일부 후손들이 추숭(追崇)한다며, 하서 김인후의 《묘지명(墓誌銘)》 중간에 「무서백비하사(無書白碑下賜)」 라는 허위 내용을 추록하고, 명종(明宗)이 그 공적을 칭찬하는데 말로 다 할 수 없다라며 백비(白碑)를 하사하였다고 왜곡하고 있다.

이를 무비판적으로 받아들인 지금 세대들은 마치 이런 내용들이 사실인양 여기저기 인터넷 등에 도배하고 있는바, 과연 이러한 행위가 진정 그를 추숭(追崇)하는 행위일까! 정말 그는 고대광실(高臺廣室) 부귀영화(富貴榮華)를 누렸을까?

이는 38년간 관리 생활을 하면서 그 지위가 경상(卿相)에 까지 올랐으나, 집 한칸 마련하지 못할 정도로 청렴하게 공직을 수행한 그의 삶을 모독하는 행위라 하지 않을 수 없을 것이다. 그는 단지 청렴 결백하고 소탈하였을 뿐이다.

그는 왜 "죽은 후에 절대로 시호(諡號)를 청하거나, 비석을 세우지 말라"는 유언을 왜 남겼을까! 이에 대해 한국학 호남진흥원 이종범 원장은 "을사사화로 착한 선비가 쓰러지고 휘어지는 오욕의 세월, 정경 벼슬이 무슨 영광이며, 청백리가 무에 대수였겠는가? 혹여 벼슬과 명예에 기대지 말고, 나의 본 마음을 기억하라는 뜻이었을 것이다." 라고 한다.[13][14]

관련 문화재[편집]

  • 장성 박수량 백비(長城 朴守良 白碑) : 전라남도의 기념물 198호. 그의 청렴(淸廉)을 기리기 위해 장성군 황룡면 금호리 호사(狐寺. 여절) 마을 묘소 앞에 세운 호패형 무서백비(無書白碑)
  • 수산사(水山詞) : 1833년(순조 33년) 고을 선비들이 돈재 박연생(朴衍生)과 교리 김개(金漑)의 학덕을 절의를 추모하기 위해 황룡면 수산리에 창건되었다. 1868년(고종 5년) 대원군의 서원 철폐령 때 훼철되었으니, 1976년 복설하였다. 1979년 정혜공(貞惠公) 박수량(朴守良)ㆍ백우당(栢友堂) 박상의(朴尙義)ㆍ눌헌(訥軒) 박상지(朴尙智)를 추배하고, 1986년 돈암(遯庵) 박자온(朴自溫)을 추배하였다.

같이 보기[편집]

각주[편집]

  1. 자호(自號)를 아곡(莪谷)이라 하는데 아곡(莪谷)이라는 표현은 18세기 말에 와서 그 후손들이 붙였다. 그 전까지 문헌에는 나타나지 않는다.
  2. [호남] [이종범의 호남인물열전] 백비의 깊은 뜻… "맑고 텅 빈 마음을 기억하라" 조선일보(2012.09.10)][1]].
  3. 「7대조 우참찬 박수량에게 사시(賜諡)하는 일을 이조로 하여금 품처하게 하소서」하여 이조가 아뢰기를 「박수량의 작위는 정경(正卿)에 이르렀고 행적도 청렴하고 방정하였으니, 역명(易名)의 은전을 본래 시행해야 합니다. 그러나 자손이 시호를 청하지 않은 것은 그들 선조의 유언으로 인해서인데 7대의 오랜 세월이 지났습니다. 지금 가벼이 의논할 필요가 없으니, 그대로 두소서」하여 그대로 따랐다.
  4. 「저의 7대조 우참찬 박수량을 위해 시호를 주청하는 문제에 대해 해조로 하여금 품처하게 해 주소서」하여 「올해 봄에 이 일로 상언하였으므로 이조로 하여금 품처하게 하였는데, 이조가 백 년이나 지난 오래 전의 일을 가볍게 의논할 필요가 없으니 시행하지 말라는 뜻으로 복계하여 윤허를 받았습니다. 그런데 지금 또 호소하니 참으로 매우 무엄합니다. 그만두는 것이 어떻겠습니까?」하여 그대로 따랐다.
  5. 장성군 서삼면 모암리에 있는 모암서원(慕岩書院)은 1587년 전라도 장성(長城)에 건립한 서원으로 충과 충, 청백리로 알려진 칠현(七賢) 서릉(徐稜)ㆍ정운룡(鄭雲龍)ㆍ김우급(金友伋)ㆍ조정로(趙廷老)ㆍ조영규(趙英圭)ㆍ최학령(崔鶴齡)ㆍ박수량(朴守良) 등을 배향, 1868년(고종 5) 훼철됨
  6. 청백으로 절개를 지키는 '청백수절(淸白守節)'과 백성을 아끼며 즐거움을 같이하는 '애민호여(愛民好與)'의 뜻이다.
  7. 비명은 연재 송병선이 찬하고, 비문은 면암 최익현이 썼다. 주요 내용은 하서 김인후가 찬한 묘지명을 언급하고 있으며, 추가로 시호 정혜(貞惠) 내려진 내용, 위패를 서삼면 모암서원(慕庵書院)에 모신 내용이다. 또 공에 대한 문헌적 증거는 병화에 타서 말하지는 못하지만 후세에 믿을 만한 것은 오직 김하서 선생이 지은 비문이다 할 것이니 귀중하다 하고 있다.
  8. 한겨레신문(2017.02.22)“비석도 남기지 말라”던 박수량 등 청백리의 고장 전남 장성[[2]]
  9. 묘지명(墓誌銘) 하서 김인후 찬함
  10. 《조선왕조실록》에 있는 박수량 입조사적(立朝事跡)을 가려뽑고, 문장(文章) 몇 편을 합하여 간행하였다.
  11. 배향 인물 : 박연생(朴衍生)·김개(金漑)·박수량(朴守良)·박상의(朴尙義)·박상지(朴尙智)·박자온(朴自溫)
  12. 1985년 7월 후손 박래욱(朴來昱)이 밀성박씨 정혜공파보(密城朴氏貞惠公派譜) 국역본을 편집하고 박종현이 발간하였다. 청백리 박수량의 어찰(御札)·시(詩)·부(賦)·유문(遺文)과 부록(附錄) 입조사적·묘지명·신도비 등으로 이루어져 있다
  13. 조선일보(2012.09.12) [호남] [이종범의 호남인물열전] [38]백비의 깊은 뜻… "맑고 텅 빈 마음을 기억하라"[[3]]
  14. 데일리저널(2017.08.14.) 청렴을 이야기 하려면 '백비'를 보아라[[4]]
  15. 두산백과 수산사(水山祠)[[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