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디다스 팀가이스트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아디다스 +팀가이스트
Teamgeist-STG-CRO-AUS.jpg
종류축구공
발명자아디다스, 몰텐
시작2006년
제조업체아디다스

아디다스 +팀가이스트(독일어: Adidas +Teamgeist ˈtiːmgaɪ̯st[*], +는 발음하지 않음)는 아디다스몰텐의 협조로 개발한 축구공이다. 이 공은 독일에서 열린 2006년 FIFA 월드컵공인구이기도 했다. + 표시가 이름에 들어간 이유는 상표 등록 목적으로 집어넣은 것으로, 독일어 단어인 팀 정신(Teamgeist)을 상표로 등록할 수 없기 때문이었다.[1]

구조[편집]

공 설계는 아디다스 혁신팀과 몰텐의 협조로 1970년 월드컵텔스타를 선보인 이래 월드컵 공인구를 계속 제작한 아디다스에서 제조했다. +팀가이스트 공은 기존의 공인구와 비슷한데 1970년 이래 표준으로 평가되는 32개 조각이 아닌 14개의 곡선 조각으로 만들어졌다.(깎은 정팔면체와 위상학적으로 동일) 32조각을 붙여 만든 호테이루의 경우처럼 +팀가이스트도 박음질이 아닌 열로 조각을 붙여 제작되었다.[1] 개발사는 +팀가이스트가 구형에 더 가깝고 어느 방향으로 차든지 간에 비슷한 궤적으로 날아가며 거의 완전 방수에 가까워 악천후에도 영향을 받지 않는다고 설명했다.[2]

월드컵 공식 경기구[편집]

베를린 "축구계" 아디다스의 팀가이스트 전시물

2006년 FIFA 월드컵 본선에 진출한 32개국 연맹에게는 연습용 축구공 40개가 지급되었다. 2006년 FIFA 월드컵 본선에 사용된 축구공에는 경기장명, 경기에 출전하는 두 국가명, 경기 개시 시간이 새겨졌고, 보호 코팅이 씌워졌다.

결승전에는 특수 공인구인 +팀가이스트 베를린이 사용되었다.[3] 팀가이스트 베를린은 기존의 팀가이스트와 같은 디자인을 사용했지만 표면을 금색, 흑색, 백색으로 강조한 것이 특징이다. 결승전에 진출한 프랑스, 이탈리아 대표팀에게는 연습용 결승전 공인구가 20개씩 지급되었다.

가죽이 형성된 모양[편집]

20개의 정육각형과 12개의 정오각형으로 이루어진 이전까지의 월드컵 공식 경기구와는 달리 8개의 정육각형과 6개의 정사각형으로 이루어진 깎은 정팔면체로 이루어져 있다. 그렇게 만들어진 이유로는 가죽의 수를 줄임으로써 구에 좀 더 가까운 모양을 만들려고 했기 때문이다. 이전까지의 공식 경기구와는 달리 가죽 간의 접합도 바느질로 하지 않고 열접착 방식을 이용했다.

같이 보기[편집]

각주[편집]

  1. Teamgeist Archived 2015년 5월 27일, - 웨이백 머신. on Soccer Ball World (archived, 2006년 1월 6일 보존)
  2. Adidas Teamgeist on Adidas Group (2006년 6월 16일 보존)
  3. “Golden "Teamgeist Berlin" ball for the FIFA World Cup Final”. fifa.com. 2006년 4월 18일. 2019년 5월 17일에 원본 문서에서 보존된 문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