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텔라 데이지호 침몰 사고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스텔라 데이지호 침몰 사고는 폴라리스쉬핑(Polaris Shipping Co Ltd)의 벌크선 스텔라 데이지호(영어: MV Stellar Daisy)가 2017년 3월 31일 한국인 8명, 필리핀인 16명을 태운 채 우루과이 인근 남대서양에서 침몰된 사고이다. [1][2][3]

스텔라 데이지호는 길이 311.89m, 선폭 58m, 적재 중량 266,141의 초대형 광석운반선으로, 침몰에 앞서 2012년 6월 광양항에서 부두 접촉 사고를 낸 적이 있다.[4] 선박의 국적은 마셜 제도였으나, 일정 기간이 지나면 대한민국 국적을 취득하는 것으로 폴라리스쉬핑이 운항해오던 상태였다.[5]

상세[편집]

사고 발생[편집]

선박  긴급 상황입니다  23:20
 본선 2번 포트 물이.샙니ㅏ  23:20
 포트쪽으로 긴급게  23:20
 ㄱ울고 ㅣㅆ습니다  23:20
23:21  무슨 상황인지요?  선사
23:23  인마셋으로 전화하십시오. 
23:23  선장님 지금 인마셋 통화 안되는데
연락 부탁드립니다 

스텔라 데이지호와 선사 간의 마지막 카카오톡 회신.[5]

스텔라 데이지호는 2017년 3월 26일 브라질 리우데자네이루 부근에 위치한 발리 사의 일랴 구아이바 항 (Ilha Guaiba, 남위 23° 00′ 50″ 서경 44° 02′ 02″ / 남위 23.014° 서경 44.034°  / -23.014; -44.034 (Ilha Guaíba Terminal))에서 철광석을 싣고 출발해 중화인민공화국 칭다오로 향하던 길이었다.[6] 사고가 벌어진 지점은 우루과이 인근 남대서양 해역 (브라질 산토스에서 남동쪽으로 1,550 마일 떨어진 지점)으로, 3월 31일 오후 11시 20분 경 (한국 시간), 스텔라 데이지호의 선원이 한국측 선사인 폴라리스쉬핑에 선박 침수 사실을 카카오톡 메시지로 발신한 뒤 연락이 끊겼다. 당시 카카오톡 수신상으로는 21분에 선사 측이 보낸 메시지까지 확인하였고, 이후의 추가 메시지는 확인하지 못하는 상태였다.[5]

위성통신 기록상으로는 다음날인 4월 1일 오후 1시 (한국 시각)까지 스텔라 데이지호에서 발신한 것으로 추정되는 신호가 세 차례 포착되었다.[6] 침몰 당시 스텔라 데이지 호에는 선장·기관사·항해사 등 한국인 8명과 필리핀인 16명이 타고 있는 것으로 파악되었다.[7]

통신 두절과 함께 대한민국 외교부는 관련 사실을 파악하고 재외국민보호대책반을 가동, 국민안전처와 비상연락체계를 유지하고 주우루과이대사관을 통해 우루과이 해양경찰 당국에 긴급구조를 요청했다고 밝혔다. 대사관의 요청으로 우루과이 해경은 사고 해역 인근의 상선 '스피타호'에 긴급 구조 지원을 요청했고, 스피타호는 해역 수색을 개시하였다.[7][8] 황교안 대통령 권한대행 역시 '사고 수습에 최선을 다하라'고 관계부처 합동대책반에 주문했다.[9][10]

수색[편집]

각주[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