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무 앞바다 YTL정 침몰 사고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통영 YTL 침몰사고
날짜1974년 2월 22일
결과배 침몰
피해
전체 인원316명
사망자159명

충무 앞바다 YTL정 침몰 사고 또는 해군 예인정 침몰 사고1974년 2월 22일 충무시 앞바다에서 대한민국 해군 소속 YTL정(잡역 보조선)이 전복, 침몰한 사고이다. 이 사고로 승선 인원 중 해군 신병 103명, 해경 50명, 실무요원 6명 등 모두 159명이 순직하였다.[1]

사고 경위[편집]

YTL30호[편집]

소형 항만 예인정(YTL, Yard Towing Large)은 항구 안에서 예인, 통선과 같은 잡역을 담당하는 보조선이다. 사고가 난 예인정(YTL30호)은 무게 120톤에 약 4백 마력, 최대 시속은 10노트였다. 승무원은 4명이며, 해군 당국에 의하면 350명 정도의 인원까지 수송이 가능하다고 보도되었다.[2][3][4]

침몰[편집]

1974년 2월 22일 10시 40분경, 충렬사 참배를 마치고 외항의 본선(LST815)으로 복귀하려던 진해 해군 훈련소 신병 316명이 YTL30호에 1차로 승선하였다. 11시 8분경, 모함을 30m 앞두고 급선회하던 중 선체가 기울어 전복되었고, 5분도 안 되는 사이에 침몰하여 11시 13분경에는 바닷물 속에 잠겼다. 물은 차가웠고, 정장 차림의 제복은 무거웠다. 10시 이후로는 폭풍주의보가 내려져 있었고, 파고는 2m 였다.[2][3][4][5] YTL정장은 키를 움켜잡은 채로 사망하였다.[6]

구조 및 인양[편집]

사고 당시 많은 배들이 구조에 참여하였으나, 해상이 어둡고 파도가 높아 구조에 어려움을 겪었다.[3] 모함과 구명정, 어선들을 동원하여 14시까지 모두 152명을 구조하였고, 그중 2명이 구조 후 사망, 164명은 실종되었다고 보도되었다.[7] 해군본부는 사망·실종자는 모두 159명이라고 발표하였다.[8]

해군은 2월 23일 오전부터 인양 작업을 진행하였고,[9] 해저 15m에 바닥을 위로 침몰해 있음을 확인하였다.[10] 선체는 2월 25일 인양되어 수심이 얕은 곳으로 옮겨졌다.[11] 시신 인양에는 잠수정과 함께 저인망 어선들이 처음으로 동원되었다.[12]

수색반은 2월 26일까지 146명의 시신을 인양하고 인양 작업을 종료,[13] 남은 수색은 민간 잠수선과 어선에 일임하였다.[14] 3월 3일까지 1명을 제외한 실종자를 모두 인양하였다고 보도되었다.[15]

사후 처리 및 여파[편집]

대한민국 정부는 2월 28일, 해군 YTL정 침몰 사건의 책임을 물어 해군참모총장과 차장을 해임하였다.[16] 해군교육단 신병훈련소 훈련대장, 해군통제부항무과장 등은 구속되고, 모함 함장은 직위해제되었다.[17]

사망자는 1계급씩 특진되었다.[18]

원인 분석 및 논란[편집]

사고의 원인으로 정원 초과와 조종 미숙, 신병들이 아침을 먹지 않은 점 등이 지적되었다.[19]

3월 2일, YTL정 사고 해군조사위원회는 무리한 승선과 급선회한 운항부주의를 원인으로 결론을 내렸다고 발표하였다. 밸러스트 탱크에 물을 채우지 않은 것도 원인으로 지적하였다.[20]

각주[편집]

  1. 이동렬 (2014년 2월 21일). "전우여…" 40년째 목이 메어 불러보다”. 한국일보. 2014년 3월 15일에 확인함. 
  2. 母艦30m앞두고「急旋回」, 《동아일보》, 1974.2.23
  3. 母艦눈앞에두고 덮친波濤, 《매일경제》, 1974.2.23
  4. 餘震은 아직도 1974年 大事件 그後 (1) YTL艇 침몰慘事(2月22日), 《동아일보》, 1974.12.10
  5. 海軍新兵 慘事경위와 救助作業, 《동아일보》, 1974.2.23
  6. "아빠의 잘못 용서해주세요", 《동아일보》, 1974.3.2
  7. 海軍新兵등 166명失踪·死亡, 《동아일보》, 1974.2.22
  8. 死亡·失宗백59명 海軍本部발표, 《매일경제》, 1974.2.25
  9. 救助隊員들 잠긴 船室出入口 확인 船體에 로프걸어, 《동아일보》, 1974.2.23
  10. UDT72名動員 船體인양작업, 《매일경제》, 1974.2.23
  11. 침몰YTL艇 引揚, 《경향신문》, 1974.2.25
  12. 海軍조난 나흘만에 沈没한 YTL船體 인양, 《동아일보》, 1974.2.25
  13. 屍體引揚 오늘중 매듭, 《경향신문》, 1974.2.26
  14. YTL艇,基地로 失踪者수색 民間서, 《경향신문》, 1974.2.27
  15. 시체三具 또引揚 YTL조난 搜索作業, 《동아일보》, 1974.3.5
  16. 海軍參謀總長·次長해임, 《동아일보》, 1974.2.28
  17. 海軍調査委 船體上部에 荷重몰려 전복, 《동아일보》, 1974.2.28
  18. 1階級씩 特進 葬禮는 遺族뜻대로, 《경향신문》, 1974.2.25
  19. 조타術 未熟에 安全守則무시 새벽부터強訓 피로·허기겹쳐, 《동아일보》, 1974.2.23
  20. 海軍調査委 過乗에 運航不注意, 《경향신문》, 1974.3.2

외부 링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