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GP 총격 사건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2020년 GP 총격 사건은 2020년 5월 3일 조선인민군이 고사포를 대한민국 육군 GP에 사격한 사건이다.

배경[편집]

2019년 5월 23일, 황교안 대표는 지난 23일 육군 3사단 내 GP(감시초소)를 현장 방문한 자리에서 "정치권에서는 평화를 이야기해도 군은 (방어태세 약화시키는 것을) 막자고 말해야 한다. 군이 양보하는 입장을 가지면 안 된다"며 "군과 정부의 입장은 달라야 한다"고 말했다. 민주당이 항의했다.[1]

명중[편집]

합동참모본부 관계자는 "당시 4발의 총탄이 GP 관측소 외벽 하단에 1.5∼2m의 탄착군을 형성한 것으로 드러났다"고 말했다. 당시 남북 GP간 거리는 1500 m 이상이었다. 반면 한국군의 대응사격은, 정확하게 북한 GP 외벽에 2m 탄착군을 형성할 정도로 명중했는지는 보도되지 않았다.

시간대별 정리[편집]

  • 2020년 5월 3일 07시 41분, 북한군이 14.5mm 구경 고사총으로 강원도 철원군 제3보병사단 (대한민국) GP를 사격했다. GP 근무자들은 총성을 연속으로 세 차례 청취했다.[2]
  • 07시 45분, GP 소초장(중위)이 즉각 비상벨을 눌렀고, GP 근무자 전원이 전투준비태세에 돌입했다.[3]
  • 07시 51분, GP 외벽에서 4발의 탄흔과 탄환을 발견한 군은 북한군이 고사총(14.5mm 중기관총)을 쏜 걸로 결론내렸다. 부GP장이 GP 외벽에 총알에 맞은 흔적 3개를 식별했다.[3]
  • 07시 56분, GOP(일반전초) 대대장(중령)이 북한군 GP에 사격을 지시했다. 그는 전날 오후 4시에 퇴근해, 당일 오전 출근하던 차량에서 보고를 받고 지시했다.[3]
  • 08시 1분, GP장 통제하에 12.7mm K-6 기관총 원격사격체계(KR-6 기관총)로 타격을 시도했으나, 고장으로 불발됐다.[3]
  • 08시 05분, GP 외벽에 총알 1개를 추가로 발견했다. 북한군이 사격한 총탄은 전방을 감시하기 위해 GP 관측실에 설치된 방탄 창문 아래에 맞았다. 4발은 1∼2m 내에 탄착군이 형성됐다.[3]
  • 08시 13분, 화상 시스템으로 지켜보던 연대장(대령)이 5.56 mm K-3 기관총 사격을 지시했다. GP에서 K-3를 신속히 옆으로 옮겨 북한군 GP 하단부를 향해 15발을 발사했다. 이 과정에서 바닥에 떨어진 북한군 탄두가 발견됐다. 확인결과 14.5㎜ 고사총으로 파악됐다.[3]
  • 08시 18분, 12.7mm K-6 기관총으로 15발을 발사했다. 사단장(신상균 소장)이 "북한은 14.5㎜인데 우리는 5.56㎜로 사격하는 것은 적절치 않다 해서 동종 화기인 12.7mm K-6 기관총으로 사격하라"고 지시했다.[3]

더 보기[편집]

각주[편집]

  1. 이인영, 황교안 GP 발언에 "노골적 내란 선동인가…자숙하라", 연합뉴스, 2019.05.27.
  2. “北의 도발을 도발이라 말하지 못하는 우리 軍”. 2020년 5월 3일. 2020년 5월 14일에 확인함. 
  3. 합참 "지난 3일 북한군 GP 2곳에 조준사격…피탄 발견 22분만", 연합뉴스, 2020.05.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