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자치통감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속자치통감》(續資治通鑑)은, 중국 (淸) 시대에 편찬된 편년체 역사서이다.

개요[편집]

저자는 필원(畢沅)으로 알려져 있으나, 필원 뿐 아니라 당대의 저명한 학자였던 전대흔(銭大昕) ・ 소진통(邵晋涵) ・ 장학성(章学誠) ・ 홍량길(洪亮吉) ・ 황중칙(黄仲則) 등도 편찬에 관여하였다. 전220권. 건륭(乾隆) 25년(1760년)에 완성되었다.

필원은 과거의 위대한 역사가 사마광(司馬光)의 저서 《자치통감》(資治通鑑)의 속편으로써 (宋) ・ (遼) ・ (金) ・ (元) 왕조의 역사를 통사(通史)로써 편찬하는데 뜻을 두었다. 속자치통감은 서건학(徐乾學)의 《자치통감속편》(資治通鑑續編)을 기초로 하여 이도(李燾)의 《속자치통감장편》(續資治通鑑長編), 이심전(李心傳)의 《건염이래계년요록》(建炎以來繫年要錄), 엽륭례(葉隆禮)의 《거란국지》(契丹國志) 및 그 밖의 사료 수백 종을 토대로 20년에 걸쳐 편찬하였고, 네 차례의 퇴고를 거쳤다. 기술 범위는 송 왕조의 태조인 조광윤(趙匡胤)의 즉위(960년)부터 원 왕조의 토곤 테무르대도(大都)를 잃고 카라코룸으로 천도(1368년)하기까지 약 400년에 걸치는 송 ・ 요 ・ 금 ・ 원 4개 왕조의 흥망을 그려내고 있다.

220권 가운데 송 ・ 요 ・ 금에 대한 분량이 182권, 원 왕조에 대해서는 38권을 할애하였다.

한국어 번역[편집]

자치통감을 번역하고 출간했던 권중달 교수가 번역했으며, 2019년 3월 기준으로 원서의 1~30권에 해당하는 분량인 6권이 출간되었으며, 전체 44권으로 출간할 예정이다.

같이 보기[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