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평어람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태평어람》 한태화(韓泰華) 교정본

태평어람》(太平御覽)은 중국 북송 초기의 학자 이방(李昉) 등이 태평흥국 2년 ~ 8년(977 ~ 983) 사이에 편찬한 유서(類書)의 일종으로, 본래 이름은 《태평총류》(太平總類)였으나 태종이 매일 밤마다 3권씩 읽은 사실에 유래하여 지금의 이름으로 바뀌었다. 같은 시기에 편찬된 《태평광기》 · 《책부원구》 · 《문원영화》와 함께 4대서(四大書)로 일컬어진다.

개요[편집]

구성[편집]

구성은 천부(天部)에서 백훼부(百卉部)에 이르기까지 총 55부로, 이 구성은 《주역》 계사전(繫辭傳)에 있는 천지의 수를 기초로 하였다. 또한 55부에 항목을 부설하여 5,426가지로 나누었고, 각 항목에는 각종 서적의 기록과 문장을 발췌하여 기록하였다.

인용한 서적의 수는 머리말의 기록에 따르면 1,690종이라고 하나 중복된 서적이 다소 있으며, 시와 부(賦)를 합하면 2,000종 이상이다. 단 원전에서 인용한 것보다는 선대의 유서인 북제의 《수문전어람》(修文殿御覽)과 당나라의 《예문유취》(藝文類聚) · 《문사박요》(文思博要) 등에서 인용한 것이 많다. 하지만 인용한 서적의 대부분이 유실된 지금으로서는 사료적 가치가 굉장히 높다.

한국에는 고려 문종이 북송으로부터 구하고자 했지만 얻지 못하다가 숙종 6년(1101년)에 북송에 사신으로 갔던 왕하(王嘏)ㆍ오연총(吳延寵)이 돌아올 때 북송 휘종이 《태평어람》 1천 권을 하사하였다는 기록이 있는데, 숙종은 앞서 임의(任懿)ㆍ백가신(白可臣) 등이 귀국하면서 휘종에게서 받아온 의서 《신의보구방》(神醫普救方)과 함께 《태평어람》을 얻게 된 것을 모두 사신의 능력 덕분이라 칭찬하며 해당 서적을 받아온 사신과 수행원의 관작을 모두 올려주기까지 하였다.[1] 명종 22년(1192년) 8월에도 남송의 상인이 《태평어람》을 명종에게 바치자 백금 60근을 하사하고, 학사 최선(崔詵)에게 명해 《태평어람》을 교정하도록 하였다.[2] 조선성종광해군 또한 민간에서 혹은 중국으로 가는 사신편으로 《태평어람》을 구하도록 하였다.

판본[편집]

판본으로는 일본에 전해진 경원(慶元) 5년(1199) 촉각본(蜀刻本)의 잔본 945권이 있으며, 이에 기초하여 다른 계통의 송본(宋本)으로 보충한 《사부총간삼편》(四部叢刊三編)에 수록된 경송본(景宋本)이 있다.

각주[편집]

  1. 《고려사》 권11 세가11 숙종 6년(1101년) 6월 병신조. ; 《고려사절요》권6, 숙종명효대왕1, 신사 6년(1101년)조
  2. 《고려사》 권20 세가20 명종 22년(1192년) 8월 계해(23일)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