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서노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소서노(召西奴, 기원전 66년[1] ~ 기원전 6년)는 비류를 시조로 하는 백제 건국 설화에서 나오는 비류온조의 어머니이자 고구려 동명성왕 추모왕의 두 번째 부인이다.

설화[편집]

현재 정설로 받아 들여지는 설화는 다음과 같다. 《삼국사기고구려 건국 설화에 나오는 내용으로 '동명성왕졸본에 정착하여 졸본 부여왕(이름 미상)의 둘째 딸(이름 미상)과 결혼하여 두 아들을 낳았는데 비류온조다.' 라고 기록되어 있다. 이러한 기록으로 볼때 졸본 부여왕의 둘째 딸이라고만 기록 되어 있을 뿐 이름은 기록되어 있지 않다. 그러므로 졸본 부여왕의 둘째 딸 즉, 동명성왕의 부인은 이름이 소서노인지 확실 하지 않다.

또 다른 설화에는 연타발(延陀勃)의 딸이며[2], 북부여해부루(解扶婁)의 서손(庶孫)인 우태(優台)와 처음에 혼인하였다. 우태 사후, 동명성왕과 혼인하여 그를 도와 고구려 건국에 일조했다고 한다. 이후에 부여에 있던 동명성왕의 장자 유리명왕고구려에 올 때 추모왕과 결별하고 비류온조 두 아들과 함께 남하하여 백제를 건국했다고 전해진다. 또한 그 일로 인하여 백제가 세워진다

소서노의 죽음[편집]

삼국사기》에는 소서노의 죽음이 다음과 같이 표현되어 있다.

온조왕 13년(기원전 6년) 봄 (음력) 2월, 경성에서 늙은 할미가 남자로 둔갑했고, 다섯 마리의 호랑이가 성 안으로 들어왔다. 왕의 어머니가 죽었다. 나이 61세였다. (十三年 春二月 王都老化爲男 五虎入城 王母薨 年六十一歲)
 

가족 관계[편집]

이 문단의 내용출처가 분명하지 않습니다. 지금 바로 이 문단을 편집하여, 참고하신 문헌이나 신뢰할 수 있는 출처를 각주 등으로 표기해 주세요. 검증되지 않은 내용은 삭제될 수도 있습니다. 내용에 대한 의견이 있으시다면 토론 문서에서 나누어 주세요. (2013년 7월 17일에 문단의 출처가 요청되었습니다.)
  • 아버지 : 미상 연타발이라는 설도 있고 졸본부여왕의 둘째딸이라는 설도 있다.)
  • 어머니 : 미상
    • 첫 번째 남편 : 우태 (동부여 해부루왕 서손)
      • 장남 : 비류 (아버지는 우태)
      • 차남 : 온조 (우태의 소생이라는 설도 있고, 주몽소서노가 혼인한 뒤 낳은 아들이라는 설이 있다. 일본측 기록인 속일본기나 신찬성씨록은 온조를 주몽의 아들로 봤는데, 백제인들이 온조가 아닌 주몽을 태조라고 부른 것을 기록하였다.)
  • 며느리 : 보화부인

소서노가 등장한 작품[편집]

기타[편집]

  • 2005년 6월 21일 충청북도 음성군 큰바위얼굴 조각공원에서 소서노의 동상 제막식이 있었다. 동상은 높이 5m, 무게 30t 규모의 화강암으로 만들어졌다.[3][4]

각주[편집]

  1. 백제 온조왕의 어머니가 기원전 6년에 61세로 죽었다는 《삼국사기백제본기의 기록에 따라 추정.
  2. 일부는 비류국의 왕 송양(松讓)의 딸이라고도 한다.
  3. 킹 메이커, 소서노 한겨레21. 2005년 07월 08일
  4. 부여여걸 5미터 높이 돌동상 제막 YTN. 2005년 06월 26일

외부 링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