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산가야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성산가야(星山伽倻)는 경상북도 성주군에 위치했던 가야의 소국이다. 벽진가야(碧珍伽耶)라고도 하며 6가야의 일원이다. '성산'(星山)이라는 지명은 원래 신라 경덕왕757년에 개칭함으로써 생긴 것이다. 따라서 성산가야라는 명칭은 적어도 경덕왕 때 이후에 쓰인 것이라고 할 수 있다. 김수로왕과 함께 구지봉에서 태어난 6명의 동자 중 한명인 김벽로(金碧露)가 건국하였다.

역사[편집]

본래 성산가야에서는 벽진국이라는 독립소국이 있었다가 4세기 말 이후 힘이 약해져서 신라 영향권에 편입되었고, 결국 6세기 초에 완전히 신라에 병합되었다고 한다. 성산가야의 수도는 현재의 경상북도 성주였다.

국명[편집]

삼국유사 가락국기에서 성산가야를 벽진가야라고 했는데, 이는 성주군 벽진면의 지명을 따른 것으로 보인다. 성산이라는 지명은 현재 고령군의 한 면으로서 성산면으로 이어져오고 있다. 지리적 위치로 보아 지금의 성산은 고령가야의 영역에 포함되었던 것으로 여겨지므로, 오해를 막기 위해 성산가야는 벽진가야로 부르는 것이 옳을 듯하다. 벽진(碧珍)의 ‘珍’은 옛 지명에 쓰인 ‘돌’·‘들’의 한자 표기이다. 그러므로 벽진가야는 ‘벽들가야’ 또는 ‘벼들가야’였을 것이다.『삼국유사』 가락국기에는 성산가야를 “지금(고려 초)의 경산(京山)”이라고 하였다. 경산은 오늘날 성주군의 중심인 성주읍에 있는데, 옛 지명인 경산부(京山府)가 그대로 전해진 것으로 생각된다. 그러므로 벽진가야는 지금의 성주군을 중심으로 한 가야였음을 알 수 있다.[1]

각주[편집]

  1. 〈성산가야(星山加耶)〉.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 한국학중앙연구원. 2021년 12월 12일에 확인함. 

같이 보기[편집]

참고 자료[편집]